日상업포경 재개 결정에 국제적 비난 쇄도, 호주·뉴질랜드 성명 – 아이슬란드와 노르웨이, 국제동물보호단체와 환경단체도 강력 반대

日상업포경 재개 결정에 국제적 비난 쇄도, 호주·뉴질랜드 성명 아이슬란드와 노르웨이, […]

상업포경 재개 결정에 국제적 비난 쇄도, 호주·뉴질랜드 성명

아이슬란드와 노르웨이, 국제동물보호단체와 환경단체도 강력 반대

모든 형태의 상업 포경 반대, 고래잡이는 구시대적 관행, 일본은 해적 포경국가될 것

일본 정부가 12월 26일(현지시간) 상업 포경을 위해 국제포경위원회(IWC)에서 탈퇴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상업 포경을 위해 남극해로 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IWC가 1988년 상업 포경을 금지하면서 회원국인 일본도 조사 목적의 포경만 했으나 이후 일본은 고래 자원량이 회복되고 있다며 지난 9월 브라질서 열린 IWC 총회에서 상업 포경 재개를 요청했다가 부결되자 탈퇴의 길을 택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내년 7월부터 상업 포경을 재개하고 IWC에서 탈퇴하기로 결정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일본정부가 상업적 고래잡이를 재개하기 위해 국제포경위원회(IWC)에서 탈퇴를 발표하자 국제적인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이러한 일본의 방침에 대해 호주와 뉴질랜드 등 고래잡이를 반대하는 국가들의 비난이 잇따르고 있다.

26일 호주 정부는 “극히 실망했다”며 일본에 대해 IWC 탈퇴 결정을 재고할 것을 촉구했다.

마리즈 페인 호주 외무장관과 멜리사 프라이스 환경장관은 성명에서 “호주는 모든 형태의 상업적 포경과 이른바 ‘과학적’ 목적의 포경도 단호하게 반대한다”고 밝혔다.

윈스턴 피터스 뉴질랜드 외무장관은 일본이 IWC에 그대로 남아있기를 촉구했다.

피터스 장관은 “고래잡이는 구시대적이고 불필요한 관행”이라고 지적하면서 “일본이 IWC 탈퇴 결정을 재고하고 모든 고래잡이를 중단하기를 계속해서 바란다”고 밝혔다.

아이슬란드와 노르웨이도 일본의 상업적 포경을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

국제동물보호단체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HSI)은 “일본이 국제법의 범위를 완전히 벗어나 고래를 죽이는 해적 포경 국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린피스의 일본지역 책임자 샘 안네슬리는 일본의 결정에 대해 “국제사회와 보조를 맞추지 못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IWC에서 탈퇴하면 상업 포경은 가능하지만 연구조사 목적으로 남극해에서 고래잡이를 할 수 없게 된다. 일본은 근해나 배타적 경제수역(EEZ)에서 고래잡이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IWC는 1946년 고래를 보호하기 위해 설립됐으며 일부 고래가 멸종 위기에 처하자 1986년 전세계 상업 포경 금지조치를 발표했다.

크리스천라이프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