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기념일 – 6월 21일 세계 음악의 날

국제기념일 6월 21일 세계 음악의 날 (World Music Day) 세계 […]

국제기념일

621일 세계 음악의 날

(World Music Day)

세계 음악의 날(World Music Day)은 1982년 프랑스 파리에서 시작된 세계적인 음악 축제가 매년 6월 21일에 실시되는데서 비롯됐다. 이날은 음악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마음껏 음악을 향유할 수 있도록 한 날이다. 처음 프랑스에서 시작, 유럽으로 전파된 후, 지금은 세계 120여개 국 700개 도시에서 이 날을 기념해 다양한 콘서트와 음악행사가 열린다.

세계 음악의 날 제정은 사람들로 하여금 장르에 상관없이 음악 자체를 즐기고 음악을 통해 기쁨을 느끼도록 하는 데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서 이 날의 행사는 콘서트를 포함한 모든 음악 행사는 무료로 대중에게 제공되어야 하며, 참여하는 음악가들도 아마추어나 전문 음악인을 막론하고 대가를 받지 않는 것이 원칙이다.

음악 축제인 ‘세계 음악의 날’은 1982년 프랑스 문화부장관이었던 자크 랑(Jack Lang)의 제안으로 시작되었다. 그는 일 년 가운데 어느 하루만이라도 평화를 위한 음악을 세계 사람들에게 들려주자고 제안했는데, 곧 사람들의 공감을 얻어 세계적인 기념일로 발전했다. 날짜는 매년 6월 21일로 정해졌는데, 이 날이 일년 가운데 가장 해가 긴 날인 하지여서 일과 후에 음악을 가장 오래 즐길 수 있는 날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1982년 첫 축제가 시작된 이후 ‘음악의 날’ 행사는 유럽의 이웃 나라뿐 아니라 미국과 아시아 전 세계로 확산되었으며 현재는 120여 개 국 700여 개 도시가 참여할 정도로 세계적인 음악 축제로 성장했다. 한국에서는 2014년부터 ‘열린 음악의 날’ 행사가 기획되면서 한국은 세계 음악의 날을 즐기는 109번째 국가로, 서울은 727번째 도시로 등록되었다.

프랑스를 비롯한 전 세계에서 세계 음악의 날을 맞아 음악 축제를 연다. 이 축제의 특징은 지정된 장소나 공간이 없고 언제 어디에서나 자신이 원하는 음악을 연주하고 즐길 수 있다는 것이다. 사람들은 거리에서 춤을 추고 노래하고 악기를 연주한다. 전 세계적으로 세계 음악의 날은 각 나라의 상황에 따라 행사 일정이 다르다. 2017년 한국에서 열린 ‘열린 음악의 날’ 행사는 9월 21일부터 23일까지 개최되기도 했다.

크리스천라이프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