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철도 현지공동조사를 위해 떠난 ‘남북철도 현지공동조사단’ 첫 걸음

남북철도 현지공동조사를 위해 떠난 ‘남북철도 현지공동조사단’ 첫 걸음 11월 30일부터 […]

남북철도 현지공동조사를 위해 떠난 ‘남북철도 현지공동조사단’ 첫 걸음
11월 30일부터 16일간 북한 경의·동해선 현지조사 착수, 국토교통부의 경과보고[전문포함]

11월 30일(금) 파주시 경의선 도라산역에서 북한 신의주로 남북철도 현지공동조사단이 출발하며 첫 걸음을 내디뎠다.
18일간 2,600km를 함께하는 남과 북의 현지공동조사단은 개성에서 신의주까지, 금강산에서 두만강까지 평화를 향한 레일 위를 힘차게 달리게 된다.
도라산역에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최종환 파주시장 등이 북한 신의주로 가는 남북철도 현지공동조사단을 배웅했다. 공동조사단은 남북철도 연결을 위해 17일까지 개성~신의주, 금강산~두만강 등 모두 1,200㎞ 구간을 조사한다.
3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경기 파주시 경의선 도라산역에서 열린 남북철도 공동조사단 출정식에서 경과보고를 발표했다.
철도 조사단은 30일부터 6일간 경의선 개성~신의주 구간을, 이후 10일간 동해선 금강산~두만강 구간을 북측 전문가들과 공동으로 조사하게 된다. 이후 공동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남북철도 연결 및 현대화에 대한 추진방안을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다.

크리스천라이프 편집부
……………………..

국토교통부의 경과보고 [전문]

오늘, 역사적인 경의선, 동해선 북측구간 공동조사단 출발에 앞서 그간의 남북철도 추진경과를 보고드리겠습니다.
이번에 공동조사를 하게 되는 경의선은 1906년 4월에 서울~신의주 구간이 개통되었고, 동해선은 1937년 12월에 양양~안변 구간이 개통되어, 남북을 잇는 주요 간선철도로 사용되었으나, 광복 직후인 1945년 9월에 남북 간 운행은 중단되었습니다.
그로부터 반세기가 지난 2000년 6월 15일 역사적인 남북공동선언을 통해 경의선과 동해선의 남북 연결이 추진되었고, 2003년에는 경의선의 문산~개성 구간이, 2006년에는 동해선의 제진~금강산 구간이 연결되었습니다.
다시 연결된 철로를 통해 2007년 5월에 남북 간 철도시험운행이 있었고, 경의선의 경우 2007년 12월부터 총 222회에 걸쳐 화물열차가 운행되었으나, 남북관계 경색으로 2008년 11월에 운행이 중단되었습니다.
그리고, 올해 4월 판문점 정상회담에서 남북철도 연결 및 현대화사업을 선도적으로 추진하기로 합의하였고 6월 26일 개최된 남북철도분과회담에서는 경의선 개성~평양 구간과 동해선 금강산~두만강 구간을 높은 수준에서 현대화하기로 합의하였습니다.
이에 대한 후속조치로 7월 20일과 24일에 동해선의 군사분계선~금강산 구간과 경의선의 군사분계선~개성 구간에 대한 공동점검을 각각 실시하였습니다. 9월 19일에는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금년 중에 남북철도 착공식을 개최하기로 합의하였고, 10월 15일 남북고위급회담에서는 경의선과 동해선 현지조사를 각각 10월말과 11월초에 착수하기로 하였습니다.
이에 따라, 다소 지연되었지만 오늘 경의선과 동해선에 대한 현지조사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자리에 있는 28명의 조사단원들은 오늘부터 6일간은 경의선 개성~신의주 구간을, 이후 10일간은 동해선 금강산~두만강 구간을 북측 전문가들과 공동으로 조사하게 됩니다.
공동조사단은 민·관의 최고 철도전문가로 구성되었으며, 궤도,시설,건축,신호통신 등 각 분야에 대해 성실히 조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이후 공동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남북철도 연결 및 현대화에 대한 추진방안을 구체화해 나갈 계획입니다.
이번 공동조사는 남북 경협사업 중 처음으로 국제사회의 공식적인 협조 아래 추진된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닌다고 할 수 있습니다.
금번 공동조사가 남북경협 대장정의 첫걸음인 만큼 내실있는 결과가 도출될 수 있도록 조사에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이상으로 경과보고를 마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