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 선교, 디아스포라 이민신학의 산실 ‘알파크루시스대 개교 72주년 기념일’ 성료 – 포가티 총장, “이 모든 발전과 성장은 ‘하나님의 능력’으로 가능”

다문화 선교, 디아스포라 이민신학의 산실 ‘알파크루시스대 개교 72주년 기념일’ 성료 포가티 총장, “이 모든 […]

다문화 선교디아스포라 이민신학의 산실 알파크루시스대 개교 72주년 기념일’ 성료

포가티 총장, “이 모든 발전과 성장은 ‘하나님의 능력’으로 가능”

지난 2월 14일(금) 낮 12시부터 1시까지는 알파크루시스대학교 72주년을 맞이하게 하신 하나님께 감사하며 교직원과 학생들이 함께 하는 개교기념일 행사를 가졌다.

스티브 포가티 박사(Dr Stephen Fogarty. 본 대학교 총장)는 짧은 메시지를 전하였고, 한국학부의 권오영 박사(Dean of Korean Language Programs)는 우리말로 통역하였다. 이 날은 대부분의 학생들은 방학이라 등교하지 않고, 수업 중인 한국학부 준학사 과정 학생들이 많이 참여했다. 특히 한국학생들에 대한 배려와 호주 교직원들이 한국 음식을 선호하여 한국식 뷔페가 제공되기도 했다.

포가티 박사는 이날 설교 및 축하의 말씀을 전하면서, 본 학교가 시작된 연도가 1948년임을 밝혔다. 그해는 호주 자동차 회사인 홀덴(Holden)이 설립된 해이기도 하다고 하였다. 그로부터 실로 72년이라는 세월 지났으니 사람으로 본다면 72세의 나이는 적지 않은 나이라고 언명했다 1948년 당시에는 얼마 안 있어 주님께서 오실 것이라고 기대하며 살았었는데, 이렇게 시간은 훌쩍 지났고, 학교는 그 시간이 흐르는 동안 주님의 손이 터치하심으로 장족의 발전을 경험하였다고 하였다. 20여명으로 시작한 학교가 현재는 4000명이상의 재학생이 공부하도록 하셨다고 하였다. 4만여 명의 졸업생들은 본교에서 크리스천 리더로 훈련 받아 이제는 세계 각지의 요소요소에서 활약하면서 세상을 변화시키고 있다고 하였다. 특히 호주에서 힐송교회를 비롯하여 현재 호주에서 가장 부흥하는 교회들의 대부분이 본교 출신이 리더십으로 주종을 이루고 있다.

또한 이날 포가티 총장은 설립 24년째를 맞이한 한국학부(1996년, 설립자 권다윗 박사)가 크게 성장하였음을 언급하면서 권 박사의 노고를 치하했다. 괄목할만한 성장과 발전을 거듭한 한국학부는 알파크루시스 대학교의 중요한 부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밝혔다. 포가티 총장은 이 모든 발전과 성장은 ‘하나님의 능력’으로 가능하다고 하였다. 에베소서 2장 19절부터 20절까지 본인이 좋아하는 구절을 소개했다. “믿는 자 안에서 역사하시는 하나님께서는 그 큰 능력으로 그리스도를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시고, 하늘에 계신 하나님 우편에 앉게 하셨습니다” 포가티 박사는 앞으로도 우리는 우리 자신이 아니라 바로 이 ‘큰 하나님의 능력’ 만을 의지하며 믿음의 길을 걸어가자고 역설했다.

다문화 선교, 디아스포라 이민신학의 산실이 되고 있는 한국학부는 지금까지 2천 여명의 졸업생을 배출하여 호주와 한국 등 지역교회 목회를 비롯하여 세계 각국, 특히 모슬렘권과 북한 사역 등 선교활동에 열정적으로 활동하고 있다. 현재 300여명의 재학생들이 목회학, 신학, 상담학, 실용음악 등을 공부하고 있다. 준학사과정부터 철학박사 과정까지 오프라인과 온라인으로 구성되어 다양한 학과와 과정을 개설하고 있다.

제공 = 최영헌 교수(AC 교수)

크리스천라이프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