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주 남부 리지크레스트에서 규모 7.1 지진 발생 – 잦은 지진에 캘리포니아 ‘대지진 공포’ 확산

캘리포니아주 남부 리지크레스트에서 규모 7.1 지진 발생 잦은 지진에 캘리포니아 […]

캘리포니아주 남부 리지크레스트에서 규모 7.1 지진 발생

잦은 지진에 캘리포니아 ‘대지진 공포’ 확산

캘리포니아주에 규모 6.4에 이어 발생한 5.4, 7.1의 여진이 잇따르면서 주민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는 지난 7월 5일 오후 8시 19분쯤(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북쪽 202km 지점에서 규모 7.1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앙은 캘리포니아주 남부 리지크레스트에서 북동쪽으로 17㎞ 지점. 이 곳은 모하비 사막에서 가까운 인구 2만8천 여명의 소도시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부에서 규모 6.4의 지진이 발생한 지 하루만에 초강력 지진이 발생한 것이다. AP 통신은 “7.1의 강진이 캘리포니아 남부에서 일어난 지진으로는 20년 만에 가장 강력하다”고 보도했다.

미국당국과 언론보도 등에 따르면, 이날 지진에 따른 인명피해는 아직 보고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집에 균열이 생기거나 옹벽이 무너지는 등의 지진피해는 잇따라 접수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지진 발생 당시 미국프로야구 LA다저스 홈구장에서는 작은 소동이 빚어진 것으로 알러졌다. 일부 팬들이 흔들림에 놀라 비상구로 달려나가고 관중석 등 스타디움 구조물이 심하게 흔들리는 현상이 목격됐다. 또한 미국언론들은 진앙지에서 멀지 않은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서머리그 경기도 지진 탓에 중단됐다고 전했다.

하루가 멀다하고 지진이 잇따르자 미국 캘리포니아주 주민들은 20여년전 LA 대지진의 악몽을 떠올리며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는 표정이다.

전문가들은 본진이 발생한 즉시 강진을 예측했었다.

실제로 규모 6.4의 첫 지진이 발생한 이후 규모 4.0을 넘는 지진이 10여차례 발생했다. 캘리포니아에서는 5년에서 10년 주기로 강진이 발생해 왔는데 주기상 강진이 찾아올 때가 됐다는 분석이다.

캘리포니아의 지진은 지난달부터 시작됐다. 로스엔젤레스 동쪽 60km에 위치한 리버사이드와 샌버나디노에서 5월말부터 1000회가 넘는 지진이 발생한 것으로 미국언론은 보도했다.

당시에도 이런 잦은 지진이 1990년대 미국을 악몽 속으로 몰아넣었던 LA대지진과 같은 빅원의 전조 아니냐는 말들이 나돌았다. 그로부터 불과 보름만에 7.1의 강진이 내습하면서 환태평양 조산대 부근의 지각판들이 활성화되면서 재앙을 몰고 오는 것 아니냐는 불안감이 확산되는 것이다.

크리스천라이프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