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주대사관, 2018년 국경일 리셉션 개최 / “Taste of Korea(전통주 및 전통음식 체험)” 및 “한-호 관계 사진전” 행사도 개최

주호주대사관 2018년 국경일 리셉션 개최 “Taste of Korea(전통주 및 전통음식 […]

주호주대사관 2018년 국경일 리셉션 개최
“Taste of Korea(전통주 및 전통음식 체험)” 및 “한-호 관계 사진전” 행사도 개최

주호주대사관(이백순 대사)은 2018년 9월 25일(화) 캔버라 시내 호텔에서 호주 연방총독, 정관계 인사, 한국전 참전용사, 외교단, 한인동포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국경일 리셉션을 개최하였다.
이백순 대사는 기념사를 통해, 한-호 양국간의 발전을 기원하며, 개천절의 의미, 한-호 양국의 정치, 경제, 문화 및 인적교류 등 다방면에서의 협력사례들을 소개하였다. 또한 리셉션 계기, 호주 참전용사 및 그 가족, 한-호 양국관계 발전을 위해 기여한 우리 한인동포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이번 행사에 연방총독이 이례적으로 참석하였고, 예년보다 훨씬 많은 인원이 참석한 점 및 전통주, 전통음식 체험코너와 신형자동차 전시장을 동시에 설치한 점 등이 예년에 비해 성공적인 행사라는 주위의 찬사가 있었다.
이날 주호주대사관은 국경일 리셉션에 참가한 호주 정관계 인사, 외교단, 우리 동포 대상으로 “Taste of Korea(전통주 및 전통음식 체험 행사)” 및 “한-호 관계 사진전” 행사도 개최하였다.
“Taste of Korea” 코너에서는 유명한 대중적인 한국의 전통주를 소개하였다. 그리고 산적, 모듬전, 두부김치 등 전통음식을 대접하였다. 이 코너를 체험한 호주 인사들은 특히 남북정상회담에 사용됐던 전통주에 관심을 보였다.
“한-호 관계 사진전” 코너에는 약 130여 년에 이르는 한국과 호주의 교류사를 잘 보여주는 13점의 사진이 전시되었다. 호주 참전용사와 한국인의 교류, 한국에 최초로 방문한 데이비스 남매 등 사진을 통해 한국과 호주의 오랜 우정을 확인할 수 있었다.
………………….

[2018 Korean National Day Reception]
The Embassy of the Republic of Korea to Australia hosted the 2018 Korean National Day reception on Tuesday, 25 September 2018 at a hotel in Canberra, of which around 400 guests including the Governor-General of the Commonwealth of Australia, Australian government officials, the Korean War veterans, diplomatic corps and Koreans living in Australia took part in.
Ambassador LEE Baeksoon at his commemorative remarks, wished for the development of Korea-Australia relations, explained the meaning of the Korean national day (Gaecheonjeol) and introduced some examples of political, economic, cultural and human exchanges between Korea and Australia.
Ambassador Lee also expressed his sincere gratitude to the Australian soldiers and their families who participated in the Korean War and to the Korean community in Australia who have contributed to the development of Korea-Australia bilateral relations. This year’s national day reception was widely regarded to be a greater success even than the past events, with the unprecedented participation of the Governor-General of Australia, and featuring a traditional food and liquor tasting corner as well as an exhibition of new models of Korean cars.

[Taste of Korea]
On the occasion of the National Day recep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on Tuesday 25 September 2018, the Embassy of the Republic of Korea to Australia organized ‘Taste of Korea’ event and a photo exhibition on Korea-Australia relations.
‘Taste of Korea’ introduced a variety of Korean traditional liquor including not only famous ‘Soju’ and ‘Makgeolli’, but also ‘Munbaeju’ and ‘Myeongcheon dugyeonju’, ‘Bokbunjaju’ and ‘Maehwasu’. Korean traditional food like sanjeok, modumjeon and tofukimchi were also served together with the beverages. Australian officials showed their particular interest in ‘Munbaeju’ and ‘Myeongcheon dugyeonju’ which were the drinks served at the 2018 inter-Korean summit dinner.
At the photo exhibition on Korea-Australia relations, around 13 photos representing 130 years of the history of Korea-Australia relations were displayed. The photo exhibition showing the photos of Australian soldiers at the Korean War and Davies’ mission trip to Korea reaffirmed the long friendship between Korea and Australia.

제공 = 주호주대사관
크리스천라이프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