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비건 부장관 외교부 방문,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 – 한미동맹, 코로나 대응 협력, 한반도 문제, 지역 정세, 글로벌 이슈 등 의견 교환

미 비건 부장관 외교부 방문,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 한미동맹, 코로나 […]

미 비건 부장관 외교부 방문,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

한미동맹, 코로나 대응 협력, 한반도 문제, 지역 정세, 글로벌 이슈 등 의견 교환

강경화 외교장관은 7월 8일(현지시간) 오전 방한한 스티븐 비건 美 국무부 부장관을 접견하였으며, 이어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비건 부장관과 제8차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갖고, 한미동맹, 코로나 대응 협력, 한반도 문제, 지역 정세, 글로벌 이슈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였다.

강경화 외교장관을 시작으로 한국 정부 외교 당국자들을 잇따라 만난 스티븐 비건 부장관은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 시간 가량 북핵 수석대표협의를 한 뒤 “미국은 남북 협력을 강력히 지지합니다. 남북협력이 한반도에 보다 안정적인 환경을 조성하는 데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믿습니다.”라고 말했다. 또 한국 정부가 북한과 협력을 추진하는 것도 지지할 거라고 했다.

비건 부장관은 “우리가 북한에 만나자고 요청하지 않았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습니다. 이번 방문은 동맹과 가까운 친구들을 만나기 위한 겁니다.”라며, 그래도 김정은 위원장이 협상권을 가진 사람을 자신의 상대로 지목한다면, 미국은 준비가 돼 있다는 걸 북한도 알게 될 거라고 했다.

이도훈 본부장은 이와 관련해 비건 대표가 북한과 대화를 재개하면 균형 잡힌 합의를 이루기 위해 유연한 입장을 갖고 있다는 점을 재확인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차관급 전략대화에서 한미 양국은 방위비 분담금 협상의 조속한 타결 의지를 재확인하고 주요 7개국 G7 정상회담 초청과 확대 문제에도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제공 = 외교부

크리스천라이프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