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신천지 법인 취소 결정 –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심각하게 침해했으며, 종교 자유를 벗어난 반사회적 단체이기 때문

서울시, 신천지 법인 취소 결정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심각하게 침해했으며, […]

서울시, 신천지 법인 취소 결정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심각하게 침해했으며, 종교 자유를 벗어난 반사회적 단체이기 때문

서울시(시장 박원순)가 신천지가 코로나19 방역 활동을 방해했다고 판단해 사단법인 허가를 취소키로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3월 26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서울시에 등록돼 있던 신천지 관련 사단법인의 설립 허가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신천지 측이 공익을 현저히 해하고 허가조건을 위반했다는 이유에서다.

법인 허가를 취소한 주요 이유로는 ▷신천지 사단법인이 신천지교와 본질적으로 같고, ▷(코로나19관련 사실은폐)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심각하게 침해했으며, ▷종교 자유를 벗어난 반사회적 단체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신천지 이만희를 비롯한 지도부는 표면적으로 정부의 방역활동과 전수조사에 적극 협력한다고 말하면서도 실질적으로는 신도 명단과 시설 현황을 허위로 제출해 방역활동에 큰 혼선을 불러왔다고 강조했다.

서울시는 신천지에 대한 행정조사 과정에서 위장 포교 활동을 하는 ‘추수꾼’의 존재를 증명하는 다수의 문서도 확보했다고 전했다.

서울시가 확보한 문서에 따르면 ‘특전대’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신도들이 다른 교회나 절의 신도들을 포섭하기 위한 활동내역을 정기적으로 상부에 보고하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크리스천라이프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