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편제 (西便制) 이야기 “살다보면 살아집니다”

서편제 (西便制) 이야기 서편제 (西便制)는 국악 용어로, 섬진강을 중심으로 전라도의 […]

서편제 (西便制) 이야기

서편제 (西便制)는 국악 용어로, 섬진강을 중심으로 전라도의 서쪽지역에 전승되는 판소리 소리제다.

‘조선창극사’ (朝鮮唱劇史) 대가닥조에서 처음으로 동편제 · 서편제 · 중고제 등으로 구분하였다.

전라도 서쪽지역을 말하며, 섬진강을 중심으로 서편지역, 즉, 광주 · 보성 · 나주 · 고창 등이 전승지이다.

슬픈 계면조의 노래가 대부분이며, 정교한 시김새 (꾸밈음)를 사용하고, 가벼운 발성으로 일관한다. 부침새 (노래말을 선율에 붙이는 것)는 비교적 섬세하게 구사되며, 구절의 끝 음을 길게 빼는 경우가 많다. 소리의 들거나 뉘는 것도 제에 따라 다른데, 서편제에서는 꼬리를 뉘는 경우가 많다.

또한 서편제는 동편제 보다 많은 기교를 쓰기 때문에 장단의 진행 속도가 비교적 느리고, 계면조 (界面調)의 쓰임이 많은 것이 특징이다. 서편제는 시기적으로 가장 늦게 생긴 소리제이다. 여러 유파 가운데 가장 세련된 면이 있고 여러 가지 다양한 기교를 쓴다.

서편제 소리는 박유전 (朴裕全)의 법제를 표준으로 하여 전승되어 온 것이다. 박유전의 소리는 그의 수제자 이날치 (李捺致)와 정재근 (鄭在根)에게 전해졌다. 이날치의 소리는 이창윤 (李昌允) · 강룡환 (姜龍煥) · 김채만 (金采萬)에게 전해졌다.

이창윤 (李昌允)과 강룡환 (姜龍煥)의 소리제는 끊어졌고, 김채만 (金采萬)의 소리는 공창식 (孔昌植) · 박종원 (朴宗元) · 박동실 (朴東實) · 성원목 (成元睦)에게 전해졌다. 공창식 (孔昌植) · 박종원 (朴宗元) · 박동실 (朴東實)의 소리는 김소희 (金素姬) · 한애순 (韓愛順) · 한승호 (韓承鎬)에게 일부 전해지고 있다.

김소희의 심청가는 박동실제를 중심으로 짠 것으로 LP와 CD음반으로 취입한 바 있으며, 한애순은 박동실제 심청가 전 바탕과 춘향가 일부를 보유하고 있는데, 그의 심청가는 가장 박동실제에 충실하다고 한다. 정재근 (政在根)이 이어 받은 박유전 (朴裕全)의 소리는 정응민 (鄭應珉)에게 전해졌다.

정응민은 춘향가 · 심청가 · 수궁가 · 적벽가 네마당을 잘 하였는데, 심청가도 정재근에게 배운 박유전제이고, 수궁가 · 적벽가도 박유전제이다. 춘향가는 깁찬업 (金贊業)에게 배운 김세종 (金世宗)제 춘향가로 서편제 판소리가 아니다.

정응민의 심청가는 정권진 (鄭權鎭) · 성우향 (成又香) · 안채봉 (安彩鳳) · 성창순 (成昌順) · 조상현 (趙相賢)이 이어 받았고, 정응민제 수궁가는 정권진 (鄭權鎭) · 조상현 (趙相賢)이, 적벽가는 정권진에게 전승되었다.

서편제의 한 분파인 강산제 (또는 보성소리)는 서편제의 효시라고 할 수 있는 박유전의 심청가를 듣고 대원군이 “네가 강산 제일이다”라고 극찬한 데서 유래되었다고도 하고, 그의 호에서 따왔다고도 한다. 그 뒤 강산제는 정재근 (鄭在根)과 정응민 (鄭應珉), 정권진 등 전라남도 보성 (寶城)의 정씨 문중을 통해 전수되고 현재는 성창순 · 성우향 · 조상현 등으로 그 맥을 잇고 있다. _ 집필 : 현경채, 김정옥 (1999년)

홍길복 목사의 세 번째 잡기장 (63) 중에서 _ 918일자

– “살다보면 살아집니다”

어떤 일에 대한 ‘태도'(attitude) 란 개인의 살아가는 방식과 가치관을 반영하게 됩니다. 개인생활, 가정생활, 학교생활, 직장생활, 종교생활, 취미활동, 각종 사회생활과 인간관계 등에서 어떤 방식으로 말하고 행동하느냐 하는 것은 결국 그의 가치관을 드러냅니다.

저처럼 70대 중반을 넘어서 80대를 앞에 둔 사람은 대개가 나름대로의 인생길을 걸어 오면서 자기 삶의 어떤 방식이나 태도가 굳어져 있다고 봅니다. 지금와서 개과천성하여 바꾼다는 것은 거이 불가능하다 하겠습니다.

물론 가장 고전적이며 교과서적 ‘인간 삶의 태도’에 대하여 모르는 것은 아닙니다.

‘어떻게’ 보다 중요한 것은 ‘무엇을’이다.

가치관을 바로 세워야한다.

정직하고 성실해야한다.

책임지는 사람이 되어야한다.

매사에 신중해야한다.

그러면서도 긍정적 태도를 잃지 않도록해라.

감사하는 사람이 되거라.

너그럽고 관대한 사람이 되어라.

지혜롭고 분별력 있는 태도를 지니도록 노력하거라.

악한 일은 아무리 작은 일도 해서는 않되고, 선한 일은 아무리 작은 일이라 하더라도 반듯이 해보도록 애써야한다.

욱하거나 쉽게, 자주 화내는 버릇은 꼭 고치도록해라.

사랑 까지는 못해도 미워하지만 않해도 반쯤은 성공한 것이다.

양보해라.

남에게 폐끼지지 않도록 신경써라.

소통, 나눔, 베품이 너의 인생을 풍성하게 해 줄것이다.

그런데, 이즈음 저 자신을 되돌아 보면 이 중 그 어느 것 하나도 마음먹은 대로 된것이 없음을 깨닫게 됩니다. 참 많이 속상하고 서글퍼집니다.

그래서 그런지 요즘은 뮤직칼 배우이며 가수인 차지연의 노래가 오히려 위로가 되곤합니다. 그녀의 대표작 중 하나인 ‘뮤직칼 서편제’에 나오는 ‘살다보면 살아진다’는 귀절이 늘 혼자서 무슨 심각한 철학자나 된양 썩은 콩 씹듯이 살아온 저를 다시 반성하게 해 줍니다.

혼자서 슬퍼하지 않아!

돌아가신 엄마가 말하길,

그저 살다보면 살아진다!

그 말 무슨 뜻인지 몰라도,

기분이 좋아지는 주문 같아!

너도 해봐 눈을 감고 중얼거려봐!

그저 살다보면 살아진다!

그저 살다보면 살아진다!

눈을 감고 바람을 느껴봐!

엄마가 쓰다듬던 손길이야!

멀리 보고 소리질러 봐!

아픈 내 마음 멀리 날아가네!

그저 살다보면 살아지네!

그저 살다보면 살아지네!

노래를 다 듣고나니,

아픈 내 마음 조금이라도 날아가는 듯합니다.

인생이 별겁니까?

지난날 모두들 그렇게 살아왔고

지금도 그냥 그렇게 살아가고

앞으로도 또 그냥 그렇게 살아갈 것인데…

맡기고 삽시다.

하늘에,

운명에,

하느님께…

‘살다보면 살아지는게 인생이니까’

그래서 더더군다나

Carpe diem !

Bonam fortunam ! 입니다 !

크리스천라이프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