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원홍 전 시드니한인회장, 회고 자서전 ‘이민의 나라 호주, 나의 꿈과 도전’ 출간 – 1982년 이민 후 40년간 겪은 호주 한인사회 이야기 담아 [출판사의 소개영상 첨부]

승원홍 전 시드니한인회장, 회고 자서전 ‘이민의 나라 호주, 나의 꿈과 […]

승원홍 전 시드니한인회장, 회고 자서전 이민의 나라 호주, 나의 꿈과 도전출간

1982년 이민 후 40년간 겪은 호주 한인사회 이야기 담아 [출판사의 소개영상 첨부]

승원홍 전 시드니한인회장이 회고 자서전 ‘이민의 나라 호주, 나의 꿈과 도전’(도서출판 행복에너지, 2021)을 지난 8월 말에 발간했다.

‘이민의 나라 호주, 나의 꿈과 도전’에는 이민의 개념조차 명확히 정립되지 않았던 1980년대 초, 호주로 이주를 결정한 뒤 자신의 꿈 실현과 호주 한인사회의 발전을 위해 노력해 온 한 남자의 40년 삶이 잘 녹아있다.

1,000페이지가 넘는 분량의 이 에세이는 승원홍 회장의 일생 전부를 담았을 뿐만 아니라 그 자체로 지구 반대편 땅, 호주에 정착해 살아가는 한인들의 50여년 이민사를 담은 귀중한 자료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에는 구체적으로 호주 이민 1세대에서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호주의 한인사회의 성장과정과 호주 내 여러 소수민족 중 하나였던 한인사회가 호주 주류사회에서 목소리를 내며 존재감을 키워가는 과정이 생생하게 담겼다.

이산가족 출신인 승원홍 회장은 아버지의 잇따른 사업 실패와 경제적 어려움 등으로 역경을 겪었으나 공부로 이를 극복해야 한다는 굳은 신념을 가지고 서울대학교 문리대학 중어중문학과에 입학했다. 당시 서울대학교 종합기숙사였던 정영사(正英舍) 학생자치위원장으로 활동하면서 정영사의 시설 개선과 학생 복지를 위해 직접 청와대에 제언할 정도로 주변 사람들을 위하며 강한 리더십을 발휘한다.

이후 9년간 대한항공에서 근무하다 퇴사 후 호주에 삶의 터전을 마련하고 호주 롯데여행사를 설립한 승 회장은 한국관광상품을 적극적으로 개발해 당시로는 낯선 땅이었던 호주에 한국이란 나라의 좋은 이미지를 적극적으로 불어넣었다. 또한 북한노동당 대남담당 김용순 비서와의 만남을 통해 북한관광의 활로에 적극 도전해 최초로 호주교민 북한 단체관광을 성사시키고 현지에서의 이산가족 상봉을 이뤄내는 등 해외에서 한국과 한국인의 이미지 제고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또한 호주 한글학교협의회장, 호주 시드니한인회장, 재호한인상공인연합회 회장 등으로 활동하면서 호주 한인사회 최초의 영자신문 발행, 호주 주류사회를 대상으로 한 비전 프레젠테이션 실행 등 다양한 활동을 하면서 호주 한인사회를 호주 주류사회에 편입시키는 데에 앞장서 왔다. 승 회장은 호주 내의 다양한 다문화 그룹들과도 소통하며 한인사회의 위상을 높이는 데에 큰 공헌을 해 2019년에는 호주 정부가 수여한 호주국민훈장 (OAM, Order of Australia Medal)을 받는 영광을 누리기도 했다.

이 책은 세계를 무대로 꿈을 펼치고자 하는 대한민국 청년들에게 “어떤 삶이 해외 이민자로서 존경받을 만한 삶인가?”란 질문에 대해 하나의 해답을 제시해 줄 수 있을 것이다.

– 출판사 축하영상

크리스천라이프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