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인문학교실, 4월 모임 ‘헤겔이 추구한 자유와 환희를 찾아서’ 실시

시드니인문학교실, 4월 모임 ‘헤겔이 추구한 자유와 환희를 찾아서’ 실시 – […]

시드니인문학교실, 4월 모임 헤겔이 추구한 자유와 환희를 찾아서실시

– 홍길복 목사, ‘역사란 영원한 자유의 저변 확대사다: 헤겔이 추구한 자유와 환희를 찾아서’ 주제로

– 다음모임은 4월 18일(목, 오후 7시) LKS 한글사랑도서관에서

매월 1, 3주 목요일 인문학 모임을 갖는 ‘시드니인문학교실’(The Humanitas Class For the Korean Community in Sydney)에서는 2019년 4월 모임을 지난 4월 4일 오후 7시, 린필드 한글사랑도서관(454 Pacific Hwy, Lindfield NSW 2070)에서 가졌다.

4월 첫 모임에서 홍길복 목사(호주연합교회와 해외한인장로교회 은퇴목사)는 ‘역사란 영원한 자유의 저변 확대사다: 헤겔이 추구한 자유와 환희를 찾아서’란 주제로 열강했다.

홍길복 목사는 4월 4일(목) 모임 서두에 “헤겔은 역사학자는 아닙니다. 그는 칸트로부터 이어져 온 독일 관념론의 전통 위에 서있는 철학자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헤겔은 자기 나름으로 세계와 인류의 역사를 꽤뚫어 보고 해석해 내는 독특한 사관을 지닌 역사철학자입니다. 오늘 우리가 나누려는 공부는 주로 헤겔의 ‘절대정신’을 포함하는 그의 관념론과 철학하는 방법론으로써의 변증법에 대한 것이 되겠습니다만 끝 부분에 가서는 그의 역사철학을 중심삼아 ‘영원한 자유를 향한 역사 순례 이야기’도 함께 나누어 보려고 합니다”라고 사두에 밝혔다. 이어 ‘헤겔(Georg Wilhelm Friedrich Hegel, 1770-1831)인물과 삶’, ‘대표적 저술들’, ‘헤겔철학의 기본적 틀: 독일 관념론의 최고봉, 관념론이란 무엇인가, 칸트를 넘어서서, 절대정신(絶對精神, Absolute Geist)을 찾아서’, ‘변증법(辨證法 / Dialectic / Dialektik)적 방법론’, ‘역사철학: 역사에 대한 몇 가지 다른 이해들, 역사를 보는 다양한 안목들, 헤겔의 역사철학’ 등을 나눴다.

결론부에서 “헤겔의 주저 중 하나인 ‘歷史哲學講義’(Vorlesunggen uber die Philosophie der Weltgeschichte)는 정신과 이성, 역사 발전의 여러 단계들, 개인, 국가, 세계, 민족문제 등을 포함하여 심지어는 중국, 인도, 페르시아, 이집트, 그리스까지 굉장히 넓게 취급하고 있지만 핵심은 두 가지로 집약이 됩니다. 첫째로 역사는 발전해 나간다는 입장입니다. 한 때는 모든 사람들이 옳다고 여기던 것(正, 主觀的 精神)에서도 모순이 발견되고, 다시 그 모순과 대립하여(反, 客觀的 精神) 투쟁을 하게 되지만, 그래도 결국은 보다 더 나은 상태(合, 絶對精神)로 전진한다는 역사 발전론이 그의 변증법적 역사발전의 핵심입니다. 때로는 모순도 발견되고 또 때로는 엎치락뒤치락 하면서 종잡기가 어려워 보이긴 하지만 그래도 역사는 절대정신–절대 이성을 향하여 줄기차게 그 걸음을 멈추지 아니하고 계속해서 발전하고 전진한다는 신념 위에서 흔들리지 아니한 사람이 헤겔입니다. 물론 역사를 보는 눈에는 슈펭글러(Oswald Spengler, 1880-1936) 처럼 어두운 시대 ‘서구의 몰락’(Der Untergang des Abendlandes)을 예언하면서 역사란 결국 죽음과 파멸을 향하여 것이라고 보는 사람도 있고 반대로 토인비(Arnold Toynbee, 1889-1975) 처럼 ‘역사의 연구’(Study of History)를 통하여 역사란 탄생-성장-쇠퇴-붕괴의 과정을 거치긴 하지만 그래도 순환의 과정을 통하여(역사의 순환설) ‘도전과 응전’을 하면서 발전해 나간다는 입장도 있습니다. 헤겔은 토인비에 앞선 긍정적 역사 철학자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둘째는 역사는 자유의 확대사이다라는 신념입니다. 그는 고대 동양의 군주시대는 오직 한 사람 만이 자유를 누렸고 그리스-로마 시대는 소수의 권력자들만 자유를 누렸지만 지금은 모든 사람들이 자유를 누리는 시대가 되었다고 말합니다. 헤겔은 프랑스혁명을 통해 자유가 어떻게 확대되어 가는지 그 구체적 현실을 보았습니다. 물론 헤겔의 안목에도 한계가 있었고 심지어는 나폴레옹을 넓은 의미에서 자유를 확대해 온 정치가로 평가하는 어리석음도 있기는 하였지만 그래도 그는 어떻게든 세계사를 ‘자유가 넓혀지는 역사’로 이해하려고 몸부림을 쳤습니다. 절대정신이란 이성이고 그 이성의 본질은 자유라는 확신을 지닌 역사철학자였습니다. ‘자유는 환희다’(Die Freiheit ist Freude). 오늘은 베토벤의 교향곡 9번 ‘환희의 송가’(Ode to Joy, 원작사자 Friedrich Schiller는 괴테와 쌍벽을 이룬 18세기 독일의 시인, 극작가, 역사가, 철학자)를 들으면서 강좌를 마치고 싶습니다. ‘태초에 하느님은 자유를 창조하시니라’(싸르트르)”며 베토벤의 교향곡 9번 ‘환희의 송가’를 들으며 마무리했다.

이어 토론시간에는 “자유를 넘어서-‘자유’(정치, 사상, 종교, 양심 등)와 ‘평등’(경제, 성, 인종, 문화 등)은 양립할 수 없는 가치일까요? 자유스럽게 총기를 소유하면서도 아무도 미워하거나 차별하지 않는 평등한 세상은 불가능할까요? 최근 N.Z. Christchurch의 모스크에서 벌어진 무차별 총기 난사 사건은 백인 우월주의에 뿌리를 둔 유럽의 반난민, 반무슬림적 극우기독교 사상을 지닌 사람들의 행동이 국경을 넘어서는 것이라고 염려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지난날 유대인과 흑인을 지상에서 쓸어버려야한다고 주장했던 극우 기독교 파시스트가 극단적 인종주의로 부활하고 있다고 염려합니다. ‘기독교가 없다면 우리에게는 자유가 없다. 그들로부터 우리 기독교를 지키지 못한다면 유럽과 미국은 지구상에서 살아지고 말 것이다’ ‘우리들의 자유를 위하여 그들을 우리와 함께 평등하게 살게 할 수는 없다’는 이 이기주의 앞에서 우리는 어떻게 역사가 가르쳐준 자유의 가치를 지키면서도 동시에 더불어 함께 사는 평등한 인간 세상을 만들 수 있을까요?” 등에 대해 토론했다.

4월 두 번째 모임은 4월 18일 홍길복 목사를 강사로 “Reinhold Niebuhr의 신학 사상 : 그의 ‘도덕적 인간과 비도덕적 사회’를 중심으로”란 주제로 열린다.

시드니인문학교실은 2019년 전반기 모임을 진행하며 “우리 시대 과연 사람이란 무엇인지, 그리고 진정 사람은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생각하고 고민하며, 함께 그 생각과 고민을 나누고 싶어 하는 분들을 초청합니다. 2월부터 5월까지, 8월부터 11월까지 1년 8달, 매달 첫째와 셋째 목요일 저녁 7시부터 함께 자리(1년에 모두 16번 모임)합니다”라고 초청했다.

시드니인문학교실 4월 모임안내

.일시: 4월 4일(목) / 4월 18일(목) 저녁 7-9시

.장소: LKS 한글사랑도서관(김동숙 관장)

454 Pacific Hwy, Lindfield

.문의: 주경식(0401 017 989, drjks709@hotmail.com)

임운규(0425 050 013, woon153@daum.net)

크리스천라이프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