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덮친 폭풍, 수천 가구 전기공급 중단 – QLD주 로스댐 개방으로 소 30만 마리 떼죽음

시드니 덮친 폭풍, 수천 가구 전기공급 중단 QLD주 로스댐 개방으로 […]

시드니 덮친 폭풍, 수천 가구 전기공급 중단

QLD주 로스댐 개방으로 소 30만 마리 떼죽음

지난 2월 8일(금) 시드니 일대에 강풍을 동반한 뇌우로 도심 곳곳이 물난리와 수만 가구가 정전으로 불편을 겪어야 했다. 8일 하루만에 61mm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시드니 서부지역의 일부 교차로는 물에 잠겨 차량운행을 위험케 했다.

시드니 외에도 일라와라, 헌터 지역에 폭풍으로 4만여 가구에 정전이 됐으나 넓은 지역의 피해로 복구작업이 지체되어 시드니 일부지역 수천 가구가 2월 10일까지도 정전으로 고생했다.

한편 기록적 폭우를 기록한 QLD주에 쏟아진 기록적인 폭우로 최대 소 30만 마리가 떼죽음을 당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월 8일 전했다.

호주 퀸즐랜드주(州) 타운즈빌 지역에 쏟아진 폭우로 인근 로스강 댐이 범람할 지경에 이르자 주정부는 지난 3일(현지시간) 댐의 수문을 개방했고, 그 결과 초당 1천900㎥의 물이 로스강으로 흘러들어 저지대에 위치한 타운즈빌 교외를 덮쳐 최대 소 30만 마리가 급류에 휩쓸려 떼죽음을 당했다. 이에 따른 재산 피해는 3억 달러(한화 약 3천37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존 와튼 퀸즐랜드주 리치먼드 시장은 “강 수위가 계속 높아져 둑을 무너뜨렸다 … 철도는 사라졌고, 도로는 엉망이 됐으며 엄청난 수의 가축이 죽었다. 이것은 지옥이다”라고 말했다.

와튼 시장과 함께 20분간 수해 지역을 둘러본 아나스타샤 팰러셰이 주지사는 호주 ABC 라디오에 “한쪽으로는 죽은 소의 바다였다 …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광경이었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로스 댐 관리계획은 100년에 1번 발생하는 폭우에 대응할 수 있는 수준이다. 그러나 지난주 일부 지역의 강우량은 아마도 2천년에 1번꼴로 발생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제니 힐 타운즈빌 시장은 전했다.

힐 시장은 “전문가들이 자료를 분석 중인데 로스강의 수위가 500년에 1번 발생하는 수준으로 올라간 것은 확실하다 … 로스 댐 유역에 쏟아진 폭우는 2천년에 1번꼴로 발생하는 수준을 넘어섰다”고 말했다.

호주 정부는 QLD주 홍수 피해 지역들에 책정된 보조금은 2만5천 달러에서 7만5천 달러로 올렸으며, 수해 지역 주민의 심리 치료를 위해 300만 달러를 추가 배정했다.

크리스천라이프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