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도어 ‘기독교박해지도 2021’ 발표, 매일 성도 13명 피살 · 北 20년 연속 1위 – 상위 50위 내 3억 4000만 명 극단적 박해 … 사망자 수 60% 증가 / 구금, 기소, 납치, 정신적 학대 등 아프리카에서 높아 / 북한 20년 연속 1위, 나이지리아 폭력점수 최고 / 코로나, 박해 촉매제로 작용 … 수단은 배교자에 대한 사형 폐지

오픈도어 ‘기독교박해지도 2021’ 발표, 매일 성도 13명 피살 · 北 […]

오픈도어 기독교박해지도 2021’ 발표, 매일 성도 13명 피살 · 20년 연속 1

상위 50위 내 34000만 명 극단적 박해 사망자 수 60% 증가

구금, 기소, 납치, 정신적 학대 등 아프리카에서 높아

북한 20년 연속 1, 나이지리아 폭력점수 최고

코로나, 박해 촉매제로 작용 수단은 배교자에 대한 사형 폐지

한국오픈도어선교회가 2019년 10월 1일~2020년 9월 30일까지 조사한 기독교 박해 국가 순위인 ‘월드 와치 리스트(World Watch List) 2021’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이 기간 신앙 때문에 살해된 기독교인은 4,761명이었으며, 4,488개 교회 또는 기독교 건물이 공격을 받았다. 또 4,277명의 기독교인들이 부당하게 체포, 구금 또는 투옥됐으며, 1,710명의 기독교인들이 신앙과 관련된 이유로 납치됐다.

이는 매일 평균 13명의 기독교인이 신앙 때문에 살해를 당하며, 12개 교회 또는 기독교 건물이 공격을 받고, 12명의 기독교인이 부당하게 체포, 구금 또는 투옥되며, 5명의 기독교인이 신앙과 관련된 이유로 납치당한 것이다.

또 박해국가 상위 50위 내에서만 3억 4000만 명의 기독교인이 매우 높거나 극단적인 수준의 박해와 차별을 받고 있어, 전 세계적으로 볼 때는 적어도 그 이상의 기독교인들이 신앙 때문에 높은 수준의 박해와 차별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 세계 그리스도인 가운데 8명 중 1명, 아프리카 6명 중 1명, 아시아 5명 중 2명, 라틴아메리카 12명 중 1명 꼴이다.

신앙으로 사망한 기독교인의 총 수는 2020년 월드 와치 리스트에 등록된 2983건에서 2021년에는 4761건으로 60% 증가했다. 사망자의 91%는 아프리카에서, 8%는 아시아에서 발생했다. 특히 서아프리카에서 믿음으로 인해 사망한 기독교인 수는 전체의 76%로, 아프리카 대륙의 사망 수의 83%로 가장 많았다. 그 가운데 나이지리아에서 작년 1350명에서 3530명으로 사망자가 증가해, 신앙으로 인해 살해된 기독교인 수 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신앙으로 구금된 기독교인의 총 수는 2020년 3420건에서 2021년 2813건으로 18% 줄었다. 아프리카(43%)와 아시아(55%)에서 신앙 때문에 구금된 기독교인의 수는 비슷했으며, 주로 에리트레아(아프리카)와 중국(아시아)에서 발생했다.

신앙 때문에 기소된 기독교인의 총 수는 1391건에서 1464건으로 5% 증가했다. 아시아에서 신앙으로 기소된 기독교인의 수는 98%로 아프리카(10%)보다 훨씬 많았다.

신앙과 관련된 이유로 납치된 기독교인의 총 수는 1052명에서 1710명으로 증가해 2020년 대비 63% 증가했다. 특히 아프리카에서 신앙과 관련된 이유로 납치된 기독교인의 수는 90%에 달해 아시아(9%)보다 훨씬 많았으며, 주로 나이지리아 출신이었다.

신앙과 관련된 이유로 신체적 또는 정신적 학대를 받은 기독교인(구타 및 살해 위협 포함)역시 아프리카의 비율(75%)이 아시아(23%)보다 훨씬 높았다. 나이지리아(아프리카)가 주로 높은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으며, 인도(아시아)가 그 뒤를 이었다.

박해국 상위 10위는 북한, 아프가니스탄, 소말리아, 리비아, 파키스탄, 에리트레아, 예멘, 이란, 나이지리아, 인도 순으로, 작년과 비교했을 때 크게 변동이 없었다. 북한은 20년 연속 1위를 유지했으며, 풀라니족들이 수백 개의 기독교인 마을을 점령하거나 약탈한 나이지리아가 처음으로 최고의 폭력 점수를 얻으며 상위 10위에 진입했다.

주목할만한 것은 박해조사 29년 만에 처음으로 상위 50개 모든 국가가 박해지수 100점 만점에 60점 이상을 받아 기존의 상황보다 매우 높거나 극도의 박해를 경험한 것으로 평가됐다.

한편 2020년 발생한 코로나는 기존의 억압을 더욱 강화시킨 박해의 촉매제로 작용했다. 아시아와 중동의 농촌 지역 기독교인들이 지원을 거부당하는 등 생존을 위해 신앙을 버려야 할 압력에 노출됐으며, 세계적으로 교회는 작년보다 30% 더 높은 수준의 폭력에 직면했다.

이런 가운데 수단은 배교에 대한 사형을 폐지한 새 헌법이 (기독교인에게는 변화가 느릴 수 있지만) 종교의 자유를 보장하게 됐다.

오픈도어는 “여러 박해 상황들은 통계로 잡을 수 있지만, 박해받는 그리스도인들의 고통은 통계에 없다. 오픈도어의 사명은 그들이 홀로 고통당하지 않도록 그들과 함께하는 데 있다”고 전했다.

– 2021 기독교 박해 동향

1. COVID-19가 기존의 사회문화적, 경제적, 기타 구조적 취약성들을 더 악화시켰다

팬데믹은 전세계 수백만 크리스천들의 기존 사회적, 경제적, 종족적 취약성을 더 노출시키고 악화시켰다.

팬데믹으로 인해 종종 감추어졌던 차별적 압박과 억압의 태도들이 표면화되었다.

2. COVID-19 규제들을 이용하여 폭력적인 이슬람 무장단체들이 사하라이남 아프리카에 확산되고 있다

사하라사막 바로 이남인 사헬 지역에서는 불의와 가난을 발판으로 이슬람 극단주의가 퍼지고 있다.

지하디스트들은 정부의 취약한 실패들을 이용하여 선전을 퍼뜨리고 대원을 모집하며 공격을 증가하고 있다.

3. COVID-19로 인해 전체주의적 권위주의적 정부들의 감시와 규제가 합법화되었다

중국은 코로나19의 성공적인 통제를 주장하며 모든 교회에 대한 감시를 강화했다.

모든 종교시설에 당국과 연결되는 CCTV를 설치하고 온라인예배까지 통제한다.

4. 다수종교의 정체성에 의한 민족주의가 인도와 터키 같은 국가들에서 증가한다

힌두 민족주의의 급증 가운데, 인도의 크리스천들은 공격적인 프로파간다의 압력을 일상적으로 받는다.

터키도 대통령이 이슬람의 기대를 충족시키고 있다. 그는 소피아 대성당을 모스크로 바꾸었다.

5. COVID-19가 중앙아메리카, 라틴아메리카의 조직화된 범죄 단체들이 활동을 강화하는데 도움이 되었다

멕시코에서는, 4개 지역에 걸쳐 마약밀매 단체들이 자체적인 코로나19 관련 통행금지를 부과하며 활동했다.

콜롬비아에서는, 게릴라 무장단체들이 목사들에게 마을의 출입통제를 시키는등 여러 시골지역을 지배했다.

– 2021 기독교 박해 TOP 10 국가들

순위 / 국가 / 주요원인

1. 북한 – 독재 정권

2. 아프카니스탄 – 이슬람

3. 소말리아 – 이슬람

4. 리비아 – 이슬람

5. 파키스탄 – 이슬람

6. 에리트리아 – 독재정권

7. 예멘 – 이슬람

8. 이란 – 이슬람

9. 나이지리아 – 이슬람

10. 인도 -종교 민족주의

– 2019.10.1~2020.9.30 기간 보고된 기독교 박해 통계

.신앙과 관련된 이유로 살해된 크리스천 수 : 4,761명

.교회 및 기독교 관련 건물 공격 : 4,488건

.신앙 때문에 구금, 투옥된 크리스천 수 : 2,813명

.신앙 때문에 기소되어 형을 받은 크리스천 수 : 1,464 명

.크리스천들을 강간 또는 성희롱 : 3,005건 이상(전체 통계 없음)

.크리스천들을 비기독교인과 강제 결혼시킴: 1,462건 이상(전체 통계 없음)

.크리스천들을 육체적/정신적으로 학대(폭행 및 살인협박 포함) : 20,718건 이상(전체 통계 없음)

.크리스천들의 집, 사업장, 재산을 공격, 몰수, 파괴 : 8,666건 이상(전체 통계 없음)

.신앙관련 이유로 집을 떠나야한 크리스천 수(국내난민) : 129,777명 이상(전체 통계 없음)

.신앙관련 이유로 조국을 떠나야한 크리스천 수(국외난민) : 14,885명 이상(전체 통계 없음)

제공 = 오픈도오

크리스천라이프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