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최 주한 호주대사, 고 이희호 여사 빈소 조문 – 북한, 김정은 위원장 명의 조문…조화 전달

제임스 최 주한 호주대사, 고 이희호 여사 빈소 조문 북한, […]

제임스 최 주한 호주대사, 고 이희호 여사 빈소 조문

북한, 김정은 위원장 명의 조문…조화 전달

제임스 최 주한 호주대사가 6월 12일(수)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한편 북한도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장례에 조문과 조화를 보내왔다.

북한은 12일 오후 5시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김정은 명의의 조전과 조화를 전달했다. 한국 측에서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호 통일부차관,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이 나갔다.

앞서 통일부는 이 여사 장례위원회의 요청에 따라 지난 11일 오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에 부음을 전달했다.

이 여사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사망한 지난 2011년 12월 북한을 방문해 상주였던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직접 만난 바 있다. 2014년 12월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 3주기에는 북측의 요청으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과 함께 개성공단을 찾기도 했다. 이에 따라 북한이 이 여사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조문단을 파견할지 여부가 주목을 받아 왔다.

크리스천라이프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