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5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 개최 “세계 각국의 정상들과 주요 인사들을 만날 때마다 동포들에 대한 칭찬을 듣습니다” – 문재인 대통령 “한류문화의 물꼬를 튼 것은 뭐니 뭐니 해도 역시 재외동포분들 … 통일, 시간 걸리더라도 남북 사이좋게 협력하며 잘 지낼 수 있어”, “남과 북 넘어 ‘하나의 코리아’가 갖는 힘, 동포들이 널리 알려 주기를 … 동포들이 자부심 가질 수 있는 대한민국 위해 노력할 것”

제15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 개최 “세계 각국의 정상들과 주요 인사들을 […]

15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 개최 세계 각국의 정상들과 주요 인사들을 만날 때마다 동포들에 대한 칭찬을 듣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한류문화의 물꼬를 튼 것은 뭐니 뭐니 해도 역시 재외동포분들 통일, 시간 걸리더라도 남북 사이좋게 협력하며 잘 지낼 수 있어

“남과 북 넘어 ‘하나의 코리아’가 갖는 힘, 동포들이 널리 알려 주기를 … 동포들이 자부심 가질 수 있는 대한민국 위해 노력할 것”

10월 5일 (현지시간) 오전 서울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2년 만에 ‘제15회 세계 한인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세계 한인의 날’은 전 세계 750만 재외동포의 존재를 국내에 알리고, 재외동포의 민족적 긍지를 고취하기 위해 2007년 제정된 법정 기념일이다.

이날 기념식에는 전 세계 750만 재외동포를 대표해 온-오프라인을 통해 모인 약 300여 명의 한인회장과 재외동포의 권익 신장과 동포사회의 발전에 기여해 온 공로를 인정받아 정부 포상을 받는 재외동포 유공자와 가족들이 참석했다.

심상만 대회 공동의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어 우리 재외동포들의 삶도 간단치 않은 상황”이라고 밝힌 뒤 “이럴 때일수록 동포사회가 한마음 한뜻으로 단결해 힘든 시기를 헤쳐 나갈 수 있도록 우리 한인회장들이 앞장서서 격려하고 모범을 보이자”고 말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세계 각국의 정상들과 주요 인사들을 만날 때마다 동포들에 대한 칭찬을 듣는다”며 “한인사회가 모든 분야에서 큰 성취를 이루고, 그 나라의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고마워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세계를 무대로 성공신화를 써온 ‘한상’들은 국내기업의 수출과 해외 진출에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 주고 있다”며 “‘세계한인정치인협의회’를 비롯한 재외동포 정치인들은 거주국은 물론 전 세계 한민족을 하나로 묶는 리더로 활약하며, 한반도 평화의 굳건한 가교가 되어 주고 있다”고 문 대통령은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코로나라는 전대미문의 위기 앞에서 우리의 저력은 다시 한번 빛났다”며 “동포들은 모국에 방역물품과 성금을 보내 줬고, 거주국의 한국전 참전용사들을 비롯한 취약계층에게 마스크 등 방역필수품을 나눠주며 어려운 동포와 이웃을 도왔다”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동포 여러분 덕분에 대한민국의 위상도 높아졌고, 각국 정부와의 협력도 더욱 강화되었다”며 “뛰어난 민간외교관 역할을 해 오신 재외동포 한 분 한 분이 참으로 고맙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한류문화의 물꼬를 튼 것은 뭐니 뭐니 해도 역시 재외동포분들이고, 알파벳 ‘K’는 이제 대한민국의 품격과 소프트 파워를 상징하는 ‘브랜드’가 되었다”고 말하며 “정부는 우리 미래세대들이 한민족의 핏줄을 잊지 않으면서 그 나라와 지역사회의 당당한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재외동포들의 시각에서 바라보면, 남북으로 나뉘어진 두 개의 코리아는 안타까운 현실일 것”이라며 “우리는 대립할 이유가 없다. 체제 경쟁이나 국력의 비교는 이미 오래전에 의미가 없어졌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는 함께 번영하는 것이 중요하다. 통일에는 시간이 걸리더라도 남과 북이 사이좋게 협력하며 잘 지낼 수 있다”며 “남과 북을 넘어 하나의 코리아가 갖는 국제적인 힘, 항구적 평화를 통한 더 큰 번영의 가능성을 동포들이 널리 알려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8천만 남북 겨레와 750만 재외동포 모두의 미래세대들이 한반도와 세계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공감하고 연대하는 꿈을 꾼다”며 “언제나 조국과 함께해 오신 750만 동포들께 깊은 경의를 표하며, 동포 여러분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대한민국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멕시코-쿠바 이민 1세대 독립운동가인 임천택 선생의 후손이자 쿠바 1호 정부초청 장학생으로 한국에서 유학하고 있는 임대한 씨는 선조의 정신을 기리고 쿠바와 한국의 가교 역할을 다짐하는 글을 낭독하며 자리를 빛냈다.

This image has an empty alt attribute; its file name is 244633797_426206362204165_3773103894708195875_n.jpg
This image has an empty alt attribute; its file name is 244607055_426206398870828_4887362475382074940_n.jpg

제공 = 청와대

크리스천라이프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