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외교부, 호주 · 일본의 RAA 합의는 “내정 간섭” – 호주 · 일본 정상회담서 RAA 체결로 양국간 무기 반입 용이 / 중국, “제3자 겨냥하거나 이익 해지지 말고 평화 따라야”

중국 외교부, 호주 · 일본의 RAA 합의는 “내정 간섭“ 호주 […]

중국 외교부, 호주 · 일본의 RAA 합의는 내정 간섭

호주 · 일본 정상회담서 RAA 체결로 양국간 무기 반입 용이

중국, “3자 겨냥하거나 이익 해지지 말고 평화 따라야

중국 외교부가 호주와 일본의 공동훈련 등에 관한 원활화 협정(RAA)을 체결하기로 하자 ‘내정 간섭’이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자오리젠 대변인은 11월 18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의 RAA 체결 원칙적 합의 발표에 대해 “양자 관계의 발전이 제3자를 겨냥하거나 제3자의 이익을 해쳐서는 안 된다 … 우리는 지역 국가들의 상호 신뢰와 지역적 평화, 안정을 위해 관련국들이 상호 관계를 향상해야 한다고 여러 차례 말해왔다”라며 “이런 관계는 제3자를 겨냥하거나 그 이익을 해치는 대신, 발전과 평화의 경향을 따라야 한다”라고 말했다.

자오 대변인은 이어 “중국을 근거 없이 비난하고 중국의 내정을 극도로 간섭하는 일본과 호주 지도자의 회담 이후 성명 발표를 강력히 거부하고 개탄한다 … 우리는 관련국들이 상황을 이해하고, 중국의 자주권·이익을 약화하고 중국의 내정을 간섭하는 잘못된 행동을 멈추기를 촉구한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호주 모리슨 총리와 일본 스가 총리는 전날인 11월 17일 도쿄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일본 자위대와 호주군의 RAA 체결에 관해 큰 틀에서 합의를 봤다고 밝힌 바 있다.

호주와 일본은 중국 견제를 위한 4개국 비공식 안보 연합체인 ‘쿼드’ (Quad) 핵심 국가다. RAA 체결로 양국은 공동 훈련을 위해 상대국 영역 진입 시 무기류 반입 절차를 간소화할 수 있다.

크리스천라이프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