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터키정부의 성 소피아박물관 모스크 전환 항의성명 발표 – “유네스코 ‘세계유산’ 지정했던 협약을 정면으로 위반한 것 … 성 소피아는 인류에 속한다” [성명 전문포함]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터키정부의 성 소피아박물관 모스크 전환 항의성명 발표 “유네스코 ‘세계유산’ […]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터키정부의 성 소피아박물관 모스크 전환 항의성명 발표

“유네스코 ‘세계유산’ 지정했던 협약을 정면으로 위반한 것 … 성 소피아는 인류에 속한다” [성명 전문포함]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이홍정 목사) 국제위원회(위원장 서호석 목사)는 2020년 7월 14일(현지시간), 터키 정부가 성 소피아 박물관을 모스크로 전환한다는 소식에 항의하며 성명을 발표하고, 터키대사관과 콘스탄티노플에 전달했다. 아래는 성명서 전문(한국어와 영어)이다.

성 소피아 박물관의 모스크 전환에 대한 성명서 [전문]

정교회 신자들을 포함하여 수백만 한국 기독교인을 대표하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터키정부가 성 소피아(Hagia Sophia) 박물관을 모스크로 전환한다는 소식에 깊은 슬픔과 항의를 담아 다음과 같이 우리의 입장을 표명한다.

이번 결정은 1985년 터키정부가 성 소피아를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했던 협약을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다. 성 소피아는 잘 알려진 바와 같이 유스티니아누스 1세 황제에 의해 대성당으로 건축되었으며, 537년부터 1453년까지 콘스탄티노플의 에큐메니칼 총대주교청에 속한 성당이었다. 1934년 모스크에서 박물관으로 개조되었고, 이후 86년간 이 곳은 종교를 불문하고 모든 사람이 하나가 되는 일치의 상징적 장소가 되어왔다. 그러나 다시 이 곳을 모스크로 전환하는 것은 역사적인 퇴보이며, 성 소피아의 상징적인 의미와 존재 이유를 상실케 하는 것이다. 성 소피아의 위상에 어떤 변화가 필요했다면, 이 곳이 916년 동안 속해 있었던 에큐메니칼 총대주교에게 돌려주어야 마땅했다.

우리는 터키정부의 결정 직전 발표된 에큐메니칼 총대주교 바르톨로메오 1세의 선언 “성 소피아는 인류에 속한다” “박물관으로서의 성 소피아는 기독교와 이슬람의 만남과 연대, 상호이해의 상징적 장소”에 전적으로 공감한다.

한국 기독교인들은 터키정부의 최근 결정에 크게 실망했다. 이들 대부분은 순례자로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되고 아름다운 기독교 성소를 보고 영감을 받아왔지만, 이제는 더 이상 성 소피아를 방문할 수 없다는 사실에 매우 우려하고 있다.

우리는 성 소피아를 일치의 상징으로 삼고자 하는 모든 이들과 함께 연대하며, 터키정부가 성 소피아의 법적 지위를 예전과 같이 회복하기를 간절히 바라며 기도한다.

2020년 7월 14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이홍정

국제위원장 서호석

NCCK STATEMENT ON HAGIA SOPHIA

The members of the NCCK, which represents millions of Christians in Korea, are deeply saddened to learn of the Turkish Government’s conversion of Hagia Sophia from a museum to a mosque, and in this statement we strongly protest this unexpected and sad event.

This is in direct violation of the agreement with UNESCO which designated Hagia Sophia as a “World Heritage Site” in 1985. Hagia Sophia was built, as is well known, by Emperor Justinian I, as a Christian church and was from 537 to 1453 the cathedral of the Ecumenical Patriarchate of Constantinople. Mustafa Kemal Ataturk turned it from a mosque into a museum in 1934. And in this capacity, this Christian monument functioned for 86 years as a point of unity of all people regardless of religion. However, its transformation into a mosque again is a step back in history, which offends the monument and its mission. If it was necessary to be any change in the status of this monument, it would have to be given back to the Ecumenical Patriarchate, to which it belonged for 916 years!

We fully share the statement of the Ecumenical Patriarch Bartholomew I, which he made shortly before the recent decision of the Turkish Government, that “Hagia Sophia belongs to humanity” and that “Hagia Sophia as a museum is a place and a symbol of meeting, solidarity and mutual understanding of Christianity and Islam.”

Millions of Korean Christians were deeply disappointed by this recent decision. In addition, they are very concerned if it is appropriate to visit Turkey any more, since the main purpose of their visit was to go as pilgrims to see and admire the oldest and most beautiful Christian monument in the world.

Joining our voice with the voices of protest of all people from all over the world, we pray and hope that the Government of Turkey will realize the great mistake of its decision and will want to restore Hagia Sophia to its previous legal status.

July 14, 2020

Rev. Lee Hong-jung, General Secretary

Rev. Suh Ho-Suk, Chairperson of International Committee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제공 =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크리스천라이프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