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골드코스트한인회 ‘인종차별 혐오범죄 예방 세미나’ 개최 – 변호사, 경찰, 다문화단체 대표 등 연사로 초청해 인종차별 혐오범죄 대응방안 공유

호주 골드코스트한인회 ‘인종차별 혐오범죄 예방 세미나’ 개최 변호사, 경찰, 다문화단체 […]

호주 골드코스트한인회 인종차별 혐오범죄 예방 세미나개최

변호사, 경찰, 다문화단체 대표 등 연사로 초청해 인종차별 혐오범죄 대응방안 공유

호주 골드코스트한인회 (회장 민창희)는 10월 16일 오전 11시부터 골드코스트 싸우스포트 커뮤니티센터에서 교민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종차별 혐오범죄 예방 세미나’를 개최했다.

민창희 골드코스트한인회장은 개회사에서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경제적·사회적 침체로 인한 아시안 혐오범죄 및 인종차별 문제가 해소되지 않는 가운데, 전문가들의 자문을 통해 골드코스트 한인의 권리와 안전을 도모하고자 행사를 마련했다”고 행사 취지를 밝혔다.

세미나에는 김린 Rin Kim Law 대표변호사, 나이젤 쎄인즈 Saines Legal 대표변호사, 배정훈 QLD경찰청 소속 경찰관, 박주희 SUMA 다문화단체 회장이 연사로 초청됐다.

김린 변호사는 직장에서의 인종차별의 행태와 그에 따른 피해와 영향, 그리고 법적 근거를 토대로 과실에 대해 청구하는 경우 등에 대해 설명했다.

김 변호사는 “인종차별 피해 상황에 처할 경우 증거를 수집할 것과 워크커버 (Workcover) 또는 전문 변호사에게 연락할 것”을 조언했다. 노동법 전문인 나이젤 변호사는 인권에 대한 정의와 더불어 일반 보호법과 차별금지법을 설명하고, 최근 관련해 승소한 사례들을 소개했다.

배정훈 QLD 경찰관은 사건 발생시 대응법과 경찰신고방법에 대해 안내하며 “반드시 범죄신고를 해서 QLD 경찰 정보에 남겨야 향후 도움이 된다”고 당부했고, 다문화단체 SUMA의 박주희 회장은 호주 내 다문화 이해와 연대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봉사와 참여를 부탁했다.

이후 참석자들은 질의응답 시간과 자유상담 시간을 통해, 평상시에 느꼈던 불평등, 이웃과의 불편함 등 여러가지 궁금증에 대해 자유롭게 이야기 나눴다.

이번 세미나는 재외동포재단이 후원했다.

크리스천라이프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