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정부, 셧다운 · 경제지원 등 코로나19 대응 강경조치 내놔 – 경제지원에 660억불, 주별로 상점 폐쇄령과 휴교령 등 강경책 / 베레지킬리언 NSW 주총리, 필수시설 외 영업 전면금지 · 학교는 열지만 출석 강요않아

호주정부, 셧다운 · 경제지원 등 코로나19 대응 강경조치 내놔 경제지원에 […]

호주정부, 셧다운 · 경제지원 등 코로나19 대응 강경조치 내놔

경제지원에 660억불(약 48조원), 주별로 상점 폐쇄령과 휴교령 등 강경책 내놔

베레지킬리언 NSW 주총리, 필수시설 외 영업 전면금지 · 학교는 열지만 출석 강요않아

호주정부가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전례 없는 강경책을 내놨다. 호주의 스콧 모리슨 연방총리는 3월 22일(현지시간) 주말 저녁임에도 내각회의를 갖은 후 기자회견을 열었다.

모리슨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불필요한 여행을 멈출 것을 당부하며 확진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한 지역의 주민들에게는 자택 대피령을 내릴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특수한 시기에는 특별 조치가 필요하고, 우리는 전에 경험해 본 적이 없는 세계적 도전에 직면한 상태”라며 약 660억 달러(한화 약 48조원) 규모의 경제 지원책도 발표했다. 이는 코로나19의 여파로 고용 유지에 부담을 느끼는 중소기업을 위해 마련된 것으로, 해당 기업에 현금으로 최대 750만 달러(한화 약 7,300만원)를 지급한다.

이번 경제 지원책에는 비정규직 근로자와 자영업자, 실직자, 은퇴자에 지급되는 복지 수당이 포함된다. 실업 수당도 일시적으로 두 배로 증가한다.

모리슨 총리는 이번 지원책이 코로나19의 경제적 타격을 최대한 완화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연방정부의 부분적 셧다운이다.

한편 일부 주 당국은 상점 폐쇄령과 휴교령 등 중앙정부보다 더 엄격한 조처를 시행하기로 했다.

빅토리아주와 뉴사우스웨일스(NSW)주는 `비필수` 상점에 영업금지령을 내렸다.

글래디스 베레지킬리언 NSW 주총리는 24일부터 슈퍼마켓과 주유소, 은행, 의료시설과 약국 등 필수시설을 제외한 나머지의 영업을 전면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학교는 열지만 출석을 강요하지는 않는다.

또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주와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주, 태즈메이니아주, 노던 준주(準州) 등 4개 주는 모든 방문객을 상대로 14일간의 자가격리를 시행한다.

호주에서는 Australia COVID-19 Health Alert의 3월 22일 오전 6시 30분(현지시간) 발표 기준으로 확진자 1,098명으로 전날에 비해 224명 증가했으며, 사망자는 7명이다.

크리스천라이프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