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산불지역에 내린 비, 산불진화에 한몫 – 주말까지 많은 양 예보, 화재지역 산사태와 강·호수 오염 우려도

호주 산불지역에 내린 비, 산불진화에 한몫 주말까지 많은 양 예보, […]

호주 산불지역에 내린 비, 산불진화에 한몫

주말까지 많은 양 예보, 화재지역 산사태와 강과 호주 오염 우려도

지난해 10월부터 호주에서 본격화 한 초유의 산불 사태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주요 산불지역에 오랜만에 단비가 내려 진화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1월 16일 뉴사우스웨일스(NSW)주 전역에 최소한 10~15㎜의 강우량이 예상되면서 ‘산불위험지도’ 대부분이 안전 상태인 ‘녹색’으로 나타났다. NSW주는 전날 오후까지도 100여개의 산불이 타고 있는 곳이다.

호주 기상청(BOM)은 이번 주말은 물론 20일(월)까지 비가 오고, 일부 지역은 100㎜에 달하는 강우량을 보일 것으로 예보했다. 특히 NSW주 동북부와 동남부 등 일부 지역에는 폭풍우가 발생한 가능성이 있어 강우량은 더 많아질 것으로 예측했다.

NSW주 산불방재청(RFS)은 이번 비로 모든 산불이 꺼지지는 않겠지만, 소방관들의 맞불 방재 작업을 중단하기에는 충분하다며 한편 비가 많이 내릴 경우 산불이 났던 지역에 산사태 발생과 화재 빗물 유입으로 강과 호수 등이 오염될 수 있다고 우려했으며, NSW주 긴급관리청(SES)은 집중호우로 홍수발생과 지반붕괴 등의 위험을 경고했다.

크리스천라이프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