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성탄과 연말 연휴 무더위 비상 – 일부 지역 47도, 계절장마 활동 적어 더운 공기 누적

호주 성탄과 연말 연휴 무더위 비상 일부 지역 47도, 계절장마 […]

호주 성탄과 연말 연휴 무더위 비상

일부 지역 47도, 계절장마 활동 적어 더운 공기 누적

호주 당국은 크리스마스 연휴가 포함된 12월 마지막주 예정된 무더위에 경보조치 등을 행하고 있다고 12월 23일(현지시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이번 크리스마스 연휴 기간 호주의 지역 당국들은 무더위에 대비해 분주할 것으로 보인다. 일부 지역의 예상기온이 40도를 훌쩍 넘는 가운데 건강경보까지 발령되고 있다.

지난 12월 23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크리스마스가 포함된 이번 주 동안 호주 대부분의 지역이 무더위에 시달릴 예정이다. 일부 지역 기온은 12월 평균 기온보다 무려 12도 가량 높을 것으로 보인다.

서호주(WA) 킴벌리 소재 피츠로이 크로싱 지역은 크리스마스 당일 최고기온이 47도에 이를 것으로 관측된다.

남호주(SA) 내륙 지역 기온은 40도 초중반까지 오를 것으로 보이며, 주도인 애들레이드의 기온도 크리스마스 당일 41도에 달할 전망이다.

빅토리아(VIC) 일부 지역도 주말께 기온이 40도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빅토리아주 북서부 밀두라의 경우 주말 기온이 46도로 치솟을 예정이다.

예정된 무더위에 각 지역 당국들은 경보조치와 함께 비상시에 대비해 응급인력을 투입했다.

빅토리아주는 주내 일부 지역에 건강경보를 발령했으며, 특히 65세 이상 노인과 어린이, 아기, 임산부의 열사병 등 더위 관련 질환 증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WA주, SA주, TAS주는 화재경보를 발령했으며, SA주의 경우 크리스마스 기간 의사, 응급구조원, 간호사, 콜센터 직원이 비상시 대비 추가근무에 나섰다.

가디언은 호주 기상국 기상학자 세라 피턴의 분석을 인용, 이번 무더위에 대해 “매년 이맘때 예상되는 장마철 기후가 나타나지 않으면서 더운 공기가 누적됐기 때문”이라고 했다.

크리스천라이프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