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투데이 – 고층 아파트 증가로 야기되는 문제들 / 신앙심이 강한 럭비 선수 해고에 항의하다.

호주 투데이 고층 아파트 증가로 야기되는 문제들 지난 5년간 시드니에 […]

호주 투데이

고층 아파트 증가로 야기되는 문제들

지난 5년간 시드니에 아파트 건축수가 11만4천채 지어졌다고 하며 앞으로 5년간 14만 채의 아파트가 건축될 것이라고 한다. 시드니 인구는 현재 500만 명이지만 앞으로 40년 후인 2060년에는 700만 명이 넘게 되어 지금의 런던과 거의 비슷한 수가 될 것이라고 한다. 이중에 30%의 시민이 아파트 거주자가 될 것이라고 한다. 지금도 시드니 시내(CBD) 인구 중에는 99.4%가 아파트에 거주하며, 신도시인 메도우뱅크 94.8%, 로스(Rhodes) 93.7%, 센트 레오나드 91.5%, 인구는 작지만 올림픽파크는 무려 99.9%가 아파트 거주자라고 한다.

노동당이 집권 시에는 체스우드(Chatwood)를 제외하고 3층 이상 건축을 금했으나 2011년 보수당 집권 후 시드니 집값을 안정시키겠다는 취지에 40층 이상 아파트도 계속 허가를 해주고 있다. 그 결과 작년 크리스마스이브에 시드니 올림픽파크에 아름답게 지어진 36층의 오팔(opal) 아파트 10층의 콘크리트 벽이 무너짐으로서 300여명의 거주자들이 떠나야만 했다. 이 아파트는 392개의 가구수를 가지고 있다. 전문가 조사에 의하면 서포트 빔(Support Beam) 규격이 맞지 않고 콘크리트를 충분히 사용치 않았다고 한다. 관활 구청인 Auburn Council 은 주정부에서는 90m 이상 허가를 하지 말라고 했으나 117m인데 허가했다고 한다. 6개월이 지나 아파크 수리가 마치는 내달 중 모든 사람들이 돌아올 것을 기대하고 있다. 방 2개 아파트 값이 75만불이었다. 20대 Dave라는 청년은 자기 봉급에 50%(세금공제 하지 않는 금액)을 내면서 은행에 90%의 빚을 지고 75만불을 마련해 샀는데 이번 사태로 많은 손해를 보았다고 한탄한다.

시드니 시내와 14Km 떨어진 올림픽파크(Olympic Park)는 2000년 시드니 올림픽을 치룬 거대한 운동장은 물론 아름다운 공원과 유흥지역으로 지금은 신도시로 각광을 받고 있는 교통의 중심지지만 2000년도 올림픽을 거행하기 전에는 Home Bush Bay 지역으로 시드니 얕은 바다였다. 환경을 중요시했던 그 당시 노동당 봅 카 수상은 환경을 살리기 위해 바다였던 이곳에서 640헥타를 메워서 올림픽 경기장도 만들어 환경 올림픽의 모범을 보였다.

지난 6월 14일에는 시드니 비행장 근처인 남부 마스코트소재 10층 아파트(Mascot Tower) 지하 주차장의 균열이 점점 커지면서 거주자 130명을 대피시켰다. 건설된 지 10년이 된다고 한다. “오팔 아파트 사건” 발생 6개월 만이다. 이 사건이 발생하자 고층아파트에 사는 주민들은 불안을 느끼고 있다. 이곳은 “오팔 사건”과 달리 건축한지 6년이 넘어 모든 비용을 거주자가 책임져야 하는 실정에 있다. 건축 전문가들은 이런 사건이 더 많이 발생할 것을 예측하고 있다.

고층 아파트 건축검사에 가장 큰 문제는 “Self -certificate”제도이다. 즉 아파트 건설 중이거나 후에 정부가 이를 검사하고 신축건물 허가를 내 주어야 하는데 정부는 관계치 않고 건축주가 자기 돈을 써서 ”엔진이어“을 고용해서 조사케 한 후 그가 발행한 증명서를 정부에 제출하면 신축허가를 내 주는 제도이다. 그러니 주인에게 고용된 검사관이 어떤 불만을 하겠는가? 그가 나쁘다고 하면 건축주는 다른 회사 엔지니어를 고용할 수도 있다. 이런 법을 만든 것은 과거 노동당 정부이다. 그 당시는 아파트를 신축하는 예가 드물고 있다고 해도 3층 이상 이 아니기 때문에 큰 문제가 되지 않았다. 그래서 신축 허가는 정부 예산을 들이지 않고 자체로 검사토록 한 것이다.

문제가 되고 있는 마스코트 타워 검사 내역을 보면 “satisfied the certification process was sound”라고 엔진이어가 Botany Bay Council(담당 지방자치 단체)에 낸 내용이다. 보수당 정부는 새로운 법을 만들어 내주 의회통과를 서두르고 있다. 내용은 “건축담당 컴미숀(Commission)”을 만들고 이곳에 건축가 및 엔진이어를 고용해서 철저한 감시를 하게 한다는 내용이다.

지난 20년간 아파트 건축 시설 문제나 간단한 방수시설, 소방시설까지 문제가 있었던 건물은 80%나 된다고 한다. 건축주 책임기간인 6년까지만 버티면 되기 때문에 신설 아파트를 구입하는 것 보다 10년 이상 된 건물을 구입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전문가들은 권한다.

건축주들이 건축비를 크게 줄이고 있다. 건축 전문가 한 사람은 Lower North Shore에 있는 한 아파트는 2002년도에 건축비가 1.650만불이 들어갔는데 같은 아파트를 건축하는데 2010-2012년 간에 900만불로 완성을 보았다. 2002년 금액에 56%정도 되니 좋은 건축을 할 수 있겠는가?라고 시드니모닝헤랄드에 기고하고 있다. 그 결과 건물은 부실할 수밖에 없다.

또한 하청에 하청자가 많아 건축비가 많이 소비되고 있다는 것이다. 하청자가 이익을 챙기고 다른 사람에게 또 하청을 시키면 건축비만 많이 소모된다. 하청도 제한해야 한다.

신앙심이 강한 럭비 선수 해고에 항의하다.

이스라엘 훨로우(Israel Folau, 30세)는 호주에 유명한 럭비 선수이다. 그의 부모는 남태평양 통가(Tonga) 사람이며 그가 태어난 곳은 시드니 서남부 민토(Minto, 캠벨타운 인근)이다. 그의 가정은 오순절 계통의 The Assembly of God 교인으로 믿음이 강한 가정이다. 그는 어릴 때 철저한 기독교 교육을 통해 성경 지식이 많아 교회 강당에 서서 설교도 할 정도이다. 그는 비성경적인 것에는 거부감이 강했다. 시드니 서부 지역에 있는 Westfield Sport High School에 입학했다 15세가 되는 2004년도에는 아버지를 따라 퀸스랜드 브리스베인으로 이주하여 마스텐 고등학교(Masden High)로 전학하여 15세 미만 청소년 럭비 팀에 가입하여 럭비를 시작하게 되었다.

2007-2008년에는 유명한 멜본 스톰(Storm)팀에 가장 어린 선수로 참석했고 2009-2010년에는 브리스베인 Branco를 거쳐 2011년부터 4년 간 600만불 계약으로 Great Western Sydney Team(AFL)에 4년간 선수생활을 했고, 2012년에 처음으로 연봉 150만불을 기록했다. 2013-2019년까지 Rugby Union팀인 NSW Waratahs, Wallaby팀에서 운동을 하다가 금년 5월 17일 Rugby Australia는 그를 해고한다고 발표하고 4년간 400만불의 계약도 취소했다. 이유는 그가 계약을 위반했기 때문이라고 발표했다.

훨로우는 기독교인으로서 오래전부터 성경적인 문구를 기재해서 그의 ‘트위터’(IzzyFolau)에 올렸다. 근래는 고린도전서 6장 9-10절과 갈라디아서에서 발취해서 “Drunks(술취한 자), Homosexual(동성연애자), Adulterers(간음한 자), Liars(거짓말하는 자), Thieves(도둑질하는 자), Atheist(믿지않는 자), Idolaters(우상숭배자)들은 회개치 안으면 지옥에 간다”라고 올렸다. 그의 트위터 관람자는 무려 35만 명이나 된다. 럭비 오스트랄리아(R.A)는 호주에 Work Place Law에 동료들에게 해가 되는 Hate Speech을 못하게 되어 있으니 동성애자 비난 글을 내려 달라고 부탁했다고 한다. 그러나 기독교 근본주의자인 그에게는 종교 탄압으로만 간주 되었다. 호주에 동성애 결혼 승인은 2017년 11월 15일 서류 투표에서 780만 명(61.60%)이 찬성했고 480만 명(38.40%)이 반대로 합법화 되어 차별하지 않게 되었다. 특히 럭비 오스트랄리아(R.A)는 호주의 각계에 큰 기업에 지원으로 이루어 나가는 곳이다. “퀀터스” 같은 큰 회사도 과거에 동성애자 결혼 투표에 많은 지원을 했다. 퀀터스가 럭비 오스트랄리아(R.A)에도 큰 경제 지원자이다. 이들의 영향도 있을지 모른다.

훨로우의 변호인(George Haros)은 억울한 해고에 대하여 Fair Work Commission에 제소했고 법정투쟁을 위한 모금을 위해 미국 모금 회사인 “GoFundMe”에게 법정투쟁 금액 300만불 모금을 의탁했다. 또 럭비 오스트랄리아(R.A)에 1,000만불을 요구할 계획이다. 이중에 500만불은 Israel Folau 인건비이다. Fair Work Commission은 양측에 대표를 지난주 금요일에 만나게 했다. Israel Folau은 우선 럭비 오스트랄리아가 정식 사과하고 4년에 400만불 계약취소를 취하하고 그의 트위터에 전혀 개정을 요구하지 말라고 건의했다.

럭비 오스트랄리아 카메론 클라이드(Cameron Clyde) 회장은 “우리는 종교적 이유로 해고한 것이 아니라 계약을 위반했기 때문이다. 호주 내에서 종교 때문에 박해 받은 사람은 없다”고 말했다.

모금을 하는 GoFundMe는 65만불까지 모금했으나 동성애자들의 박해와 돈을 도로 달라는 등 많은 애로를 겪었다. 특히나 럭비 오스트랄리아 CEO Raelene Castle(여인)은 “모금은 병든 아이들을 돕기 위해 하는 일인데 나이 30세에 부동산만 700여만불이 되는 Israel Folau가 모금을 해서 돈을 번다는 것은 말도 안된다”고 비난했다. GoMeFun측에도 “동성애자들의 심한 방해로 진전키 어렵다”고 말해 일단 GoFuneMe 모금은 65만불 모금으로 중단했다. GoFundMe는 수수료를 제외하고 나머지 돈을 Israel Folau에게 돌려 주었다.

그간 잠잠했던 호주 기독교 모금 기관인 Christian Lobby가 10만불을 기부하고 오직 법정 요금만을 위해 200만불 목표로 모금을 하였다. 모금된 금액은 절대로 본인이 관계치 않고 오직 변호사와 같은 법정 관계 사람에게 만 사용할 수 있는 권한을 주었다. 며칠 안되 220만불이 모금됐다.

반면 비난도 많다. 나이 30세에 700만불 부동산 소유(멜본, 시드니, 브리스베인)인 부자에게 무슨 돈을 도와주는가? 중세에 기독교는 지구가 평탄하다고 믿었는데 과학자들이 지구가 움직이고 지구는 둥그렇게 생겼다고 하자 화형에 처하는 무서운 일이 일어났다. 오늘날 동성애자 박해를 통해 기독교 근본주의자들이 파시스트가 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다른 이는 그의 종교는 천주교나 더 오래된 그리스정교회까지 이단으로 몰고 있는 종교라고 비난도 했다. 어느 기독교인은 “그들을 지옥행 보다 예수에 사랑으로 덮어 줄 수 있지 않는가? 기독교의 근본은 사랑이니 말이다.”라고 했다.

하명호(SBS 방송인, 수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