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투데이 – 사람이 필요하다 / 모든 것이 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가고 있다 / 코로나-19 하에 마약과 알콜 남용

호주 투데이 사람이 필요하다 호주의 이민자 수가 20만이 넘더니 “말콤 […]

호주 투데이

사람이 필요하다

호주의 이민자 수가 20만이 넘더니 “말콤 턴벌” 수상 때는 19만 명으로 줄어 들었다. 더욱이 임시체류자들이 호주 내에서 이민을 할 수 있었던 457비자도 부정이 많다는 이유로 없애 버려 호주내에서 이민의 길이 막혔다. 2019년 선거에 승리한 스콧 모리슨 수상 이민반대자들이 “이민자 때문에 집값이 오르고, 직업도 없어지고, 시드니교통이 마비 될 정도로 어렵다”는 불만을 감안하여 정식 이민을 또 줄여 16만 명으로 하였다. ‘Morrison Population Plan’을 보면 호주의 매년 45만 명을 늘리는 계획을 세웠는데 “자연분만”과 이민자의 수를 목표로 하였다. 호주의 자연분만은 2002년부터 전 피터 코스텔로 재무상의 출산 장려로 인해 2.0까지 올렸으나 그후 호주의 가임력은 1.7로 하락 되었고 “판데믹”기간에는 1.6으로 하락되어 역사상 최하위가 되었다.

2020년 3월 코로나가 세계적으로 유행할 때 호주도 즉시 국경을 폐쇄 하였다. 모리슨 수상은 시민권자나 이민자가 아닌 모든 사람은 자기 나라로 돌아가기를 바란다고 했다 (None citizen living in Australia to go home). 이 당시 “Lockdown””으로 직업을 잃은 유학생이나 임시 체류자들은 “식비” 조차 걱정을 하는데도 정부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았다. 호주인들은 JOBKEEPER라고 750불씩 매주 지원해 주었다. 그 결과 50만 명의 유학생과 임시 체류자들은 자기 나라로 돌아가야만 했다. 정부는 경비가 많이 드는 정식 이민자들은 숫자를 작게 정하고 자기들이 모든 문제를 해결하는 유학생이나 임시체류자들을 매년 100만 명 정도 불러들여 필요한 노동력을 이용하였다. 정부는 유학생들에게 주에 20시간을 일하도록 허락하였다. 이들은 호텔, 식당. 카페 등 Service 분야에서 일을 많이 했다. 유학생이나 임시 체류자들은 저임금에도 일을 열심해 해서 “Best Bright” 일꾼으로 환영을 받았다. 이들이 없는 현재 Serve 업종중에 반수가 일을 못하고 있다. 앞으로 Serve 업종에는 20만 명의 인원이 필요하다고 한다. 그러나 유학생이나 임시체류자가 돌아오기는 시간이 아직도 요원하다. 작년 3월부터 코로나로 호주국경을 봉쇄해서 유입된 이민자 없이 외국인들이 떠나고 2020-21년 사이 호주인구는 0.6% 줄었다. 이런 상태면 2023년에는 124만 명 호주인구가 감소될 것이라고 한다. 이리 되자 재무상 (Frydenberg)은 2024-2025년부터는 이민자 수를 235.000명으로 올리지 않으면 인구가 크게 줄 것이라고 예언하였다.

그런데 근래 현황을 보면 이민자나 외부 유입자들 때문에 집값이 오르고 직업도 없어지고 교통도 혼잡하다는 이민반대자의 말이 전혀 근거가 없음이 밝혀졌다. 인구가 줄어드는 상태에서도 시드니, 맬본 집값이 왜 그리 높이 올라가는가? 직업도 과거나 현재 실업자가 4.9%는 다름이 없다. 농촌에 일 할 사람이 없자 호주의 체리 (Cherry) 농장은 사람이 없어 그대로 방치하는 실정이라 과거 한 박스에 50불 하던 것이 100불도 사기 어렵다고 한다. 그리고 고기 손질하는 사람이 부족하여 소고기, 돼지고기, 양고기 값이 크게 오르고 있어 이번 성탄에는 고기가 부족하게 될지도 모른다고 한다.

영국은 물자 운반하는 트럭 운전사 부족으로 인해 “슈퍼마켓”의 진열대는 실물이 아니라 사진을 전시하고 있을 정도이다. “Brexit”로 영국이 스스로 유럽연합을 탈퇴하고 과거 영국 유럽을 자유롭게 옮겨 다니면서 일하던 사람들이 유럽으로 돌아가야만 했다. 물건을 운반해주는 트럭 운전사가 60만 명이 필요한데 실제 30만 명에 불과하다. 그래서 영국은 EU (유럽연합)에 동구권 운전사를 좀 보내 달라고 하니 “유럽연합을 탈퇴한 영국”을 도울 수 없다하여 영국은 군인을 동원했지만 잘 되지 않는다. 미국은 콘테이너 하역자가 부족하여 한국에 주문하면 3-4개월이 걸리던 것이 6-8개월이 걸려 물가는 크게 오르고 있다고 한다. 미국의 과거 도날드 트럼프의 반 이민 정서 때문에 많은 일꾼들이 미국을 떠났기 때문이라고 한다. 미국, 영국. 캐나다, 뉴질랜드, 호주는 이민과 유학생 유입에서는 심한 경젱을 하고 있다. 인구가 많은 중국과 인도가 주로 대상이다. 그런데 이 두 나라가 다 문제가 있다. 중국은 자유진영과 대립되는 공산국가이며, 인도는 자유 진영이지만 인류가 가장 싫어하는 코로나 “델타 변이” 환자가 많은 지역이라 모두조심하고 있다.

금년도 호주의 이민자중에 가장 많은 나라는 중국이다. 22,207명인데 많은 원인은 홍콩 난민 이 23%나 되기 때문이다. 다음은 인도 21.791명이다. 다음은 영국, 필리핀, 월남 순위로 되어 있다. 가장 많은 직업은 간호사이다. 세계적으로 간호사 부족인원은 무려 590만 명에 이른다. 영국에만도 부족 간호사 수가 39,000명이나 된다고 한다. 호주도 현재 12,900명이나 된다. 호주에서 2만 명정도 재학하고 있지만 해마다 지원자가 줄어들고 있다. 간호사들은 병원에서 밤을 새워야 하며 특히 양로분야에서도 마찬가지이다. 대신 수입이 다른 직종처럼 많지가 않다. 호주는 지난 9월 국경을 열고 2,000여 명의 간호사와 의사를 긴급하게 이민 시켰다.

모든 것이 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가고 있다

NSW주에 코로나 발생수가 9월중에 1,500명까지 기록을 했으나 한 달이 지난 10월 31일 발생수는 177명으로 크게 줄었다. 많은 사람들이 예방접종에 협조한 결과이다. 빅토리아 주도 1,213명으로 높기는 하지만 예방주사 접종자가 높아지므로서 점점 낮아지고 있다. 국민들이 예방주사의 위력을 실감하고 코로나 위협에서 해방되고 있다. NSW 접종자 70%가 되던 10월 11일 시드니가 “자유의 날”이 되었다. 근 3개월 넘게 Lockdown으로 대부분 상점이 문을 닫았다. NSW 전역 23만 7천개 업종에 주정부는 문을 닫거나 영업을 제한하고 대가로 85억불을 지불했으며 100만 명 이상의 근로자들이 실업이 되거나 일하는 시간이 줄어들었지만 연방정부에서 상당한 액수를 지불해주었다. 더욱이 “펜데믹”으로 가정은 통제기간에 소비를 줄이고 저축해 놓았다가 10월 11일 자유의 날부터 소비에 적극성을 보였다.

ANZ Card 담당자 조사에 의하면 여자가 즐겨 방문하는 “Nail Shop” 만 고객이 이전보다 244%가 증가 되었다고 한다. 그 외 식당, 카페, 미용실 등은 고객이 몰려 줄을 서야 할 판이였다. 한국식당도 점심에 가면 1시간을 기다려야 할 정도였다. 그러나 문제는 일할 일꾼을 마음대로 구할 수 없기 때문에 수요를 감당치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문제가 심각해지자 NSW Dominic Perottet (39세) 젊고 활기 넘치는 주지사는 직장에 필요한 요원을 정부가 3,000명의 요원을 TAFE애서 속성으로 훈련시키겠다고 했다. 특히 부족한 바리스타 (커피만드는 사람) 및 요리사, Pub이나 Club에서 술을 다루는 사람을 비롯해서 29종의 직종을 정부가 지불하면서 무료로 훈련을 시킨다는 것이다. 재무상을 지낸 Dominic Perrottet 주지사는 작년 Lockdown 이래 30만 명이 직업을 잃었으나 바로 회복 되리라 믿는다. 특히 금년 여름철에 경제성장이 강하게 일어나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경제 전문가들은 팬데믹 기간의 가정의 축적된 금액과 정부가 수입제한을 보충해 준 여력과 코로나 바이러스 숫자의 감소는 소비를 늘리게 될 것이라고 했다. AMP 경제학자 Shane Oliver는 “지난 8월이 NSW 경제가 가장 어려웠던 시기다. 그후 서서히 회복되고 있지만 문제는 회복세가 얼마나 강한가가 문제이다. 작년에는 강했다”고 말했다.

공중교통 회복도 빠르다. Lockdown 이래 2주 지나 시드니 시민들이 다시 공중 교통을 이용하고 있다. 이 속도는 예방 접종이 없었던 작년 통제령 보다 3배나 빠른 속도이다. NSW 주 교통부 발표에 의하면 지난 7월 통제령 해제보다도 200%가 증가되었다. 학생 개학 후 평균 825,000명이 이용하였다. “팬데믹” 기간에는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 전염을 피해 개인 자동차를 이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했다. 많은 사람들이 예방접종 후 시드니 코로나 확진자가 크게 줄어들자 자신감이 생겼다. NSW 교통책임자 Collins씨는 현제 전철과 버스의 Green (안전 죄석) 색을 많이 만들었다고 한다. 전철은 82개로부터 122개로 늘리고, 버스도 27개에서 37개로 늘렸으며, 훼리도 523개에서 800개로 늘렸다. 금년 말에는 Green 좌석을 없애고 다만 마스크 쓰기만 2022년으로 연장할 예정이라고 말하고 있다. 이것은 예방 접종율이 87% 이상으로 취해지는 조치이다. Google Mobility Data에 의하면 10월 18일부터 23일까지 “물건을 사거나 구경을 위해 시드니 CBD에 오가는 사람 수가 20% 높아졌다”고 한다. NSW초등학교와 중고등 학생들도 11월 1일에 전부 개교하게 되었으나 Dominic Perottet 주지사가 경제 우선이라고 10월 25일부터 개교하게 되었다. 근 2년 만에 학생들이 교실서 선생님과 대면 수업이 시작된 것이다. 그간 “비대면” 수업으로 컴퓨터를 통해 서만 집에서 교육을 받아 왔다. 특히 HSC을 치뤄야 하는 12학년 학생을 작년도에는 예년과 같이 10월중에 시험을 치루웠기 때문에 관계 없었으나 금년은 한달 늦은 11월 9일부터 시작으로 불만이 많다. 그 만큼 더 스트레스 기간을 가져야 하기 때문이다. 예전 같으면 11월에는 실험이 끝나 퀸스랜드에서 파티를 즐길 때이기 때문이다.

UNICEF가 3학년부터 11학년까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아래 학년 조사자의 반수가 원격교육이 학교에서 공부하는 것보다 못하기 때문에 홀리데이에 과외 수업을 들어야만 하겠다고 답했다. 그런데 고학년들의 25%는 너무나 공부가 잘되어 벌써 높은 학년 수업을 배우려고 준비 중이라고 답했으며, 학교 가는 것은 선생님에게 배우고 물어 보는 것보다 친구를 만나러 간다고 답했다고 한다. 원격교육이 어린 학생에게는 잘 적응 하지 못하나 고학년일 수록 도움이 되었다는 결과이다. 고학년일수록 주일에 하루는 원격수업을 받는 것이 좋다고 답했다.

선생 부족현상도 심각하다고 한다. 현재도 10만 명의 고등학교 학생이 다른 과목 선생으로부터 배워야 하는 실정이다. 앞으로 학생수는 5년간 크게 증가될 것인데 이에 따른 교사 부족은 호주 교육에서 심각한 문제가 된다.

코로나-19 하에 마약과 알콜 남용

연방정부 경찰은 NSW주정부 경찰 협조와 국경수비대와 합동으로 지난달 마약 코카인도매가격 3억불 어치를 뉴카슬 항에 16미터 작은 배로 밀수하려는 정보를 입수하여 일당을 체포 하였다. 이것은 시드니에 판매할 경우 호주불 8억5천만 불이 된다고 경찰당국은 발표했다. 또한 시드니 동부 부촌에는 코카인을 운반하던 택시 운전사와 중독자 17명을 검거 했는데 시가 5만 불에 해당하는 119봉지의 코카인도 압수했고 차안에 현찰 3만 불도 압수 했다. 시드니 지역에 정기적으로 마약을 사용하는 사람의 80%는 1그램당 350불을 지불하고 있다고 한다. 경찰이 소량의 마약을 소지하고 있는 경우 400불 정도의 벌금을 부과하고 있는데 많은 사람이 벌금을 내지않고 있어 처음 한번은 봐주기로 하였다.

청소년들이 즐기는 음악회에 사용되는 Estacy. Cocain, Herion 등 재력이 없는 청소년들에게는 무거운 짐이 된다. 또는 펜숀어 고령자들은 질병의 고통을 덜기 위해 마약을 사용하고 있는데 지나친 벌금은 팬숀어에게 큰 돈이다.

그러나 마약에 “0-tolerance” (마약에 관용성은 없다)를 주장하는 NSW 주지사 “도미닉 패로탯” 주지사는 이 제도를 없애고 과거처럼 벌금부과를 고수하자고 했다. 그는 “Anna Wood”을 기억하자고 말했다. North Sydney에 살았던 Wood는 15세의 사춘기로 1995년 10월에 The forest High School 10학년을 마쳤다. Wood는 10월 21일 친구들과 같이 시내 Phoenician Club에서 “Dance Party”를 하기로 하였다. 아버지에게는 “친구 집에서 자고 온다”고 거짓말을 하고 나갔다. 파티 전에 친구로부터 “Ecstasy”을 사서 먹고 밤새도록 춤을 추었다. 그런데 10월 22일 새벽 5시경에 토하기 시작해서 화장실에 갔다. 그후 그는 의식불명으로 St.Leonard에 있는 Royal Northshore Hospital에 입원했으나 10월 24일 사망했다. 그의 사망소식을 그 당시 매스컴들이 많이 보도해서 사춘기의 불법 마약 복용에 대하여 큰 경종이 되었다.

경찰 당국은 코로나 기간에도 마약밀수는 끊이지 않았다고 말하고 작년 2020년도 한해 NSW 주만 ICE를 비롯한 자극제 (ice and related stimulants) 만 거년 보다 120%가 증가된 9.8톤의 마약을 적발했다고 말하고 전국적으로는 38.5톤으로 거년보다 45%가 증가 되었다고 한다. 총체적으로 10년 사이 마약밀수가 318%가 증가 되었다고 발표했다. 특히 마약을 중심으로 하는 조직 폭력배 조직이 많이 늘어나 경찰의 힘으로는 10% 정도만 알 수 있을 정도라고 고위 경찰은 말하고 있다. 이유는 직장에서 돈을 버는 것보다 마약을 원하는 사람이 많기 때문에 수입이 훨씬 좋다는 것이다. 갱단들이 서로 총을 쏘고 싸우는 것도 마약이 중심에 있다는 것이다. 연방정부, 지방정부, 국경 경비대등 마약 관계 경찰은 500명이나 되지만 조직 폭력배의 지능을 쫓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코로나로 Lockdown 시기지만 작년 한해 마약밀수는 크게 성했다고 호주 범죄 정보 컴미숀 (Australia Criminal Intelligence Commission)은 말한다. 10년 전인 2010-11년에는 9.3톤이 압수 되었다. 마약 소유자만 전국적으로 작년에 16만 6321명인데 매 3.5분에 한명이 검거 되는 것이다. 2010-11년보다 96%가 증가된 것이다. 시드니를 비롯한 NSW는 코카인 (Cocaine)을 선호해서 전체 마약 사용자 체포 수에 48%에 이르고 있다. 주로 은행원이나 화이트 칼러가 좋아하는 마약이다. ICE (암피타민, 히로뽕)은 전국적으로 76%가 사용하고 있다. 빅토리아주는 헤로인 (Heroin)이나 Opiod 체포자가 42%가 체포되었다. 퀸스랜드는 암피타민 (ICE)을 사용하다 체포되는 수가 30%가 넘는다. 대마초 31%, 환각제가 30%로 되어 있다. 타스마니아도 ICE와 환각제를 사용하고 있으며, 노던 테리토리는 해로인을 사용자가 많고, ACT는 스테로이드 헤로인 Opid 사용자가 체포되었다. “호주 마약 시장은 점점 수지맞는 (Lucrative market) 곳으로 마약 밀매자에게 알려지고 있다. 시드니 서부 지역에 총기 난사 사건은 바로 마약의 이권관계가 결부 되었다”고 말하고 있다.

호주 연방경찰 차석 콤미숀어 Nigel Ryan은 마약관리에 500여 명 경찰이 종사 하지만 조직법죄 단체 90%는 경찰이 전혀 손을 대지 못하고 있다. 특히 조직폭력배는 멕시코나 남미 지역에 숙련된 마약밀수단과 교묘히 연관되어 그들의 수법을 바로 사용하기 때문에 알 수가 없다. 특히 시드니 공항을 통해 들어오는 마약을 교묘한 방법을 통해 들여온다. 마약밀수가 많은 미국 경찰과 연락을 하고 있지만 그들의 조직을 알고 미리 예방하기란 쉽지가 않다. 코로나 기간중 음주에 대하여 호주 국립대학에서 3,249명, 18세 이상을 조사한 결과 여자들은 4명중 일명 즉 22.8%가 음주가 증가되었다고 말하고 있는 반면 남자는 17.9%만이 증가 되었다고 답하고 있다. 증가된 원인은 코로나 제한 때문에 집에서 만 스트레스 때문이라고 말하고 있다. 남자가 스트레스에 강하다는 의미이다.

하명호 (SBS 방송인, 수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