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투데이 – 시드니에 증가하는 총기난사 사건 / 내년 3월부터 코로나 예방접종 실시와 어려워지는 경제 / 재택 근무 성과

호주 투데이 시드니에 증가하는 총기난사 사건 1996년도 타스마니아 Port Arthur에서 […]

호주 투데이

시드니에 증가하는 총기난사 사건

1996년도 타스마니아 Port Arthur에서 28세 젊은이가 자동소총으로 35명의 관광객을 살해 한 후 그 당시 보수당 하워드 수상은 총기 규제를 마련해서 자동이나 반자동 총을 소유할 수 없으며, 한 사람당 2개 이상의 총기소유도 불허하고 70만정의 무허가 총기를 많은 돈을 들여 사서 폐기하였기 때문에 호주의 총기 사건은 크게 줄어들게 되었다. 총기사건으로 50명의 이슬람교도를 살해했던 뉴질랜드 마져 총기 관리만큼은 호주를 배우자고 하고 있다.

그러나 그후 2016년도 통계를 보면 1996년보다 300만정이 늘었고 25만정이 무허가로 암흑가에 범죄로 사용되고 있다고 하며 이중에 자동이나 반자동 총이 1만정이나 된다. 무허가 총기가 난무 하는 것은 아직도 허가증이 종이로 사용되기 때문에 거짓 허가증을 만들 수 있다. 허가를 Digital로 하기로 해서 누구든지 컴퓨터를 뒤지면 볼 수 있고 가짜 증명서를 방지할 수 있게 되었다고 한다.

인구가 800여만 명이 살고 있는 NSW주는 2000년대에 60만정이, 2020년에는 100만정이 넘었으며, 2018년 한해 총기를 도난당한 사건이 418건이라고 NSW 통계청이 발표했다. NSW 주에 인구 800만인 경우 8명중 한명이 총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농촌지역에 총기는 필요하겠지만 시드니 지역에 총기 소유가 늘어나고 있다. 시드니 Eastern suburb (Eastgardens)에서 정식등록 총기는 305정, Mosman 지역 285정, Northsydney 268정이다. 시드니 Terry Hill 지역은 211정을, Burwood 지역도 181정을 소유하고 있다.

녹색당 David Shoebrige 의원은 “8명중 1명이 총을 소지 하였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라고 했다. NSW 농촌지역 Moonbi (Tamworth 근교 양계장이 많음)의 인구는 1,000명 미만으로 총기 소유는 312정이나 돼 NSW 지역에서 가장 총기 소유가 많다. 다음은 Port Macqurie 지역으로 310정을 소유하고 있다.

미국도 코로나 팬데믹이 시작된 후 총기를 구입하는 주민들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UC 데이비스 연구진들이 최근 시행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 팬데믹 시작 이후 첫 5개월 동안 가주 주민 11만여 명이 총기를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LA타임스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11만 명중 57%는 이미 최소 1정 이상의 총기를 소지하고 있었지만 이외 43%는 처음으로 총기를 구매하는 주민들이었다. 이로서 현재 캘리포니아 주에는 최대 4만7,300가구가 새로운 총기소지 가구인 것으로 집계됐다.

호주 총기 판매처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시작될 때 모두들 슈퍼에서 휴지를 사들이고 있어 문제였는데, 총포사는 총기 판매보다 미국산 총알을 사들이는 바람에 총포사에 총알이 거의 고갈이 된 사건이 있었다. 특히 Toowooba 총기상 Website에는 “총알이 고갈되었다”고까지 표시 했다. NSW Shooter Fishery and Farms 당수 Robert Borsac은 호주불이 크게 하락되어 미국산 총알이 비쌀 것 같아서 Shooter들이 사들였다고 말하고 있다.

시드니 경찰 당국발표에 의하면 2019년 7월부터 2020년 6월 말까지 시드니 및 NSW 지역에 222건의 총기 발사가 일어났는데 30%는 아무런 이유없이 총기를 거리에서 난사한 것이라고 했다. 지난 8월 1일부터 9월 2일까지 시드니 시내서만 26번의 총질이 있었다고 발표했다. 시드니 서부 St. john Park Runcorn 거리에 오후 11시 35분에 수 십발의 총을 난사해서 유리창이 깨지고 자동차가 파손되었으며, 유리창이 깨진 집들 안에 9명의 사람이 살고 있었는데 어린이만 3명이 위험을 당했다. 그 당시 2대의 차량에서 발사되었다고 한다.

이외에도 Punchbowl Colunbine 아파트에서도 8시 45분경에 총질이 있었다고 한다. 아파트에는 3명이 살고 있었고, 은빗색 차에서 총을 쏘는 것을 몇 사람이 보였다고 한다. 다행이 다친 사람은 없었다. 불행하게도 Panania 지역에 살고 있는 39세 청년 Fares Abounader가 집에 돌아오다가 총에 맞고 사망했다. 그는 Bike 갱단인 Comenchro 단원이었다고 한다. inner west Henrry ST. Lewisham에서 30대 청년이 총에 맞아 급히 Petersham 경기장에 헬기가 내려 후송했으나 사망했다.

8월 26일에는 Turrella (시드니 남쪽)에 거주하는 사업가 Mohammed Saab가 8월 26일 7시경에 총에 맞고 집에 쓰러져 있는 것을 병원에서 치료후에 회복되었다. 그는 건축업에 종사자로 아무런 원한을 가진 자가 없다고 경찰은 말하고 있다. 과거 대부분은 중동계 깡패들끼리 마약 판매 권한을 놓고 서로 상대방에게 위협을 주거나 살해하는 목적으로 총기를 발사해 마약 판매자들이 많은 시드니 서남부 지역에 총기 발사 건수가 많았으나, 이제는 그 범위가 전반적으로 시드니 전역으로 퍼지는 경향이 높다고 한다.

시드니 말라바 (Malabar)에 사격장 (Alpine Hunting amd Target Shooting Club) Mark Guest Captain은 100만정 이외 또 100만정을 NSW 주민이 소유해야 “사격 경기를 위해 더욱 바람직하다”며 호주에도 총기소유를 2정 이상 허가를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내년 3월부터 코로나 예방접종 실시와 어려워지는 경제

호주 정부는 내년 3월부터 예방접종을 실시하며 온 국민이 모두 접종이 끝날 시기는 내년 말이 될 것이라고 한다. 제일 먼저 접종하는 대상은 150만 명의 의료진이다. 환자와 직접 대면하고 있는 8만여 명의 의사와 전국 30만 명의 간호사, 약사 병리기사들이고 양로원 간병인들이며 그 다음은 사망자가 많은 고령자가 될 것이라고 지난 연방내각회의에서 순위가 정해 졌다. 이어 학교 선생, 버스 운전사나 교통관계 근무자. 식당 종업원 음식 만드는 사람 순이 될 것이라고 한다.

그랙 헌트 (Greg Hunt) 연방보건 장관은 지난달부터 의료약을 제조해 온 멜본 CSL 의료약품회사는 이달부터 세계에서 선두를 달리는 계약된 영국 Oxford AstraZeneca의 코로나-19 예방주사를 생산하게 된다고 한다. 멜본에 CSL (의료약품 제조회사)는 1916년에 호주연방정부가 세운 회사이다. 호주는 태평양 외딴곳에 있어 유럽으로부터 선진 의약품 공급이 어려워 자체 생산해서 사용키 위함이다. 그러나 그후 개인에게 불하되어, 현재 멜본 중심가인 Elizabeth St.에 있는 거대한 건물에 자리 잡고 있고, 연구진만 800여명을 고용하고 있으며, 새로 큰 지역으로 이사하여 1,300명의 직원을 고용할 계획이라고 한다. 이곳에서 AstraZeneca 이외에 Queensland 대학애서 개발한 Vaccine과 그 외에도 2가지을 포함해서 4가지 백신이 생산된다고 한다. 이번 예방접종 제조와 더불어 CSL 주가가 크게 상승하여 호주 주가 상승회사에 10대 안에 꼽히고 있다. 예방접종이 끝나게 되면 내년 말 (2021년) 경에는 국경도 개방하여 외국과 소통을 이룬다고 한다. Covid-19 예방주사는 30일 간격으로 2번을 맞아야 효험이 있다. 정부는 예방주사는 무료이나 강제로 접종을 강요치는 않을 것이라고 한다.

미국은 The Pfizer BioNtech 주사와 mRNA vaccine을 선택하고 있는데 중국산을 제외하고는 세계에서 이들이 크게 경쟁하게 될 것이라고 한다. 현재까지는 mRNA 주사가 세포내 항체 형성이 가장 빠르다고 한다.

예방접종에 희소식이 있는 반면에 호주 경제는 내년 중반쯤되서 크게 어려움을 당하게 될 것이라 한다. 내년 3월까지 정부는 거의 1조억의 빗을 저 가면서 회사가 수익이 없어 감당치 못할 직원 Jobkeeper와 실업자 (Jobseaker)에게 그들의 생활비를 제공해 왔다. 이것은 3월 말로 끝나게 된다. 경제 전문가들은 30년간 아세아 수출로 불황을 모르고 지낸 국민들은 내년중반부터 심각한 경제난으로 큰 어려움을 당하게 된다고 말한다. 호주정부는 코로나-19 이래 Lockdown을 시켜 많은 사람들이 직장을 잃었다. Lockdown 이래 ANZ Shayne Elliott 총재는 호주의 중요 4개 은행은 융자금 상실과 신용불량으로 인해 42%의 Cash profit이 크게 줄어 들것이라고 했다. ANZ은행 주가는 매일 3%씩 하락하고 있다. 그리고 호주의 주주 배당금이 한 주당 작년은 85전씩 배당되었는데 금년은 반도 않되는 35전에 불과하다고 했다. Lockdown (통제령)이 내린 후에 9만 5천명이 주택부금 연기를 신청했다. 그러나 이중에 42%는 기간이 되어도 주택부금을 내지 않고 있다. 연기 신청자중에 또 연기를 원하는 사람은 20%가 되는데 이중의 반수는 멜본 지역이다. 주택융자 이외에 기업들에게 대출한 금액도 회수가 어렵다. 2008연도 미국의 금융위기 때도 은행이 많이 도산되었다. 호주은행은 지나칠 정도로 정부가 보호 하지만 은행이 도산 되면 모든 경제는 파탄을 이룬다.

지난주 타임지에 의하면 세계 경제가 거의 완벽하게 회복이 되려면 2023년도가 되어야 한다고 보도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호주 가정의 저축액을 보면 지난달 3,290억불이 저축 되었다. 작년도 이때는 2,950억불이였다.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돈을 가지고 있지만 사용을 하지 않는다는 증거다. 가진 돈을 사용할 때 경제는 살아난다. 한 가정당 주에 50불을 일반소모비 보다 더 많이 사용하면 년에 300억불이 된다. 이것으로 호주 근로자를 살리고 호주 기업을 일으키게 되는 길이 된다.

코로나-19을 겪으면서 호주경제는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다. 중국이 떠난 호주에는 과거와 같은 지하자원붐, 유학생붐, 관광자 붐은 이미 떠났다. 1970년도 전에는 도시 내에서도 곳곳에 공장이 있어 물건을 만들었다. 물론 값싼 아세아산과 경쟁을 하기위해 자유무역보다 관세를 부과해서 호주 노동자와 호주 경제를 지켰다. 이제 호주경제가 사는 것은 호주사람들이 만든 물건을 비싸고 좀 질이 못하더라도 써야 한다. 호주정부도 제조업을 살리기 위해 150억불의 지원금을 마련하기도 했다.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음식을 주문해 먹은 Take Away가 34%로 증가 되었다. 커피도 시켜 먹는 사람이 31% 늘었다. 제과점도 29% 배달이 늘었다. 멀리 떨어져 전화로 주문하니 현찰을 쓰지 않고 Card을 써야 한다. 그 결과 “콤원웰스 은행 카드” 사용이 작년보다 6.9%가 늘었다. 물건도 전화로 하는 Online 사재기가 24.7% 늘었다. 과거 “콤맹”인 많은 노인들도 이제는 Online을 사용하고 있다. 이럴 때 호주산을 사용하는 것만이 이곳 경제가 사는 길이다.

재택 근무 성과

시드니 서부에 살고 있는 “재클린 와이드” (37세) 직장인 여성은 시드니 시내 IT회사 종업원이다. 지난 3월부터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집에서 근무하게 되었다. 전철로도 70~80분 정도 걸리고 전철이 캔슬되어 버스를 타면 1시간반 정도 걸린다. 그러나 근래 재택근무 (WFH)를 하면서 출퇴근 스트레스를 잃어 버렸고, 매주 교통비 60불과 아이를 Childcare에 맡기는 돈 100불도 쓰지 않아도 되며, 개를 끌고 산책할 수 있는 여유도 갖게 되었다,

여자 근로자들은 재택근무를 50%이상 원하고 있는 반면에 남성들은 회사에 가야 일할 수 있다고 재택근무를 원하는 사람은 35%에 불과하다. 문제는 회사가 볼 때 재택근무 결과 생산성에 문제를 생각하게 된다. 근래 조사결과 호주 회사에 4곳중 1곳는 재택근무로 생산성이 증가 되었다고 말하고, 다른 1/4 회사는 생산성이 떨어졌다고 한다.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을 막기위해 사람과 사람사이에 격리를 중요시 하는 만큼 학교는 물론 회사에서도 재택근무를 크게 권장하게 됨으로서 “비대면” 일을 하기 위해 이에 따른 인터넷 발전과 원거리 교육, 화상회의기술이 크게 발전하여 재택근무는 꿈이 아니라 현실로 다가왔다. 호주 회사의 경우 코로나 바이러스기간 몇 달간에 사업체들의 Digital 의존도가 평상시 10년간 이룩한 결과보다 더 많아졌디고 한다. 그 결과 코로나 바이러스 전파에도 320만명 근로자들은 재택근무를 통해 국가 산업의 중요 업무를 지장없이 수행해 왔다.

그러나 재택근무의 찬반은 엇갈리고 있다. “신문 방송 및 전화 이통신” (Media Telecom)은 재택근무로 생산성이 크게 향상된 분야이다. 평가에 의하면 생산증가 40%에 생산 하락 -19%로 나타났고, “정부의 행정력” (Govt and Public Admin.)도 증가 38%에 하락 -15%로 두 번째로 높게 평가 되었다. “교육분야” (Education)에서도 생산증가 36%에 하락이 -21% 높았다. “소매상” (Retail Trade)은 상승과 하락이 같은 29%였다. 실적이 좋지 않은 부분은 “건축 분야” (Construction)다. 생산증가 20%에 하락이 더 많은 -37%였다. “관광 및 호텔 분야” (Hospitality)도 생산 증가 17%에 하락 -42%이며, “예술 및 오락 분야” (Arts and recreation)도 상승 16%에 하락이 24%로 나타났다.

호주의 자문기관인 AlphaBata Andrew Charlton 책임자는 “pandemic” 기간에 회사들은 Microsoft 기구 구입중 “화상회의”를 위한 Videoconferrencing에 총 54%를 투자했으며, File -Sharing (28%), e-signatures (31%)를 투자하여 재택근무를 지원했다. 많은 사람들이 집에서 일하는 것을 원하고 있지만 문제는 직원들의 바람보다 생산성이 얼마나 높은가에 대하여 평가가 내려 질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성과를 본 회사들은 많은 비대면 작업을 위해 Digital 기구에 투자 하였고, 직원들의 훈련에도 많이 투자하였다고 한다.

지난달 연구기관에서 조사한 바에 의하면 재택근무 (Work from Home, WFH)를 원하는 직원은 43%에 이르고, 사무실에 나가야 한다는 사람은 30%였고, 사무실에도 나가고 집에서도 일할 수 있어야 한다는 사람은 27%가 된다고 한다. 그러나 세계적으로 조사한 바에 의하면 집에서 일하기를 원하는 사람은 35%이고, 사무실에 꼭 나가야 한다고 하는 사람은 20% 이며, 46%가 재택근무 (WFH)와 사무실 근무를 번갈아해야 한다고 말했다.

재택근무 문제를 연구해 온 Swinburn대학 John Hopkins 교수는 지난 6월 호주 회사의 4곳중 3곳의 책임자는 판데믹 (Pandemic) 전보다 “판데믹” 이 기간에 원거리 가정에서 일하는 경험을 했다고 한다. 앞으로도 회사들은 새로운 Digital 기구에 계속 투자하게 될 것이라고 한다. 호주 회사의 10곳중 9곳이 최신 사용하는 Digital 기구에 익숙해 졌다고 그는 말한다. 2025년도에는 적어도 4일 재택근무 가능성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지난주 호주의 NAB (Naional Australian Bank)는 34,000명의 직원에게 직장에 돌아올 것을 원하는 처음 회사가 되었다. 큰 회사들이 직원의 복귀를 원하고 있지만 아직도 멜본지역은 Lockdown 상태가 완전히 해제되지 않아 주춤하고 있는 실정이다. 호주 상공인 연합회 Scott Barklam 회장은 “직원들의 역할이나 일들이 장래에도 혼자 집에서 이뤄지기 어렵다고 말한다” (“not all work and not all role can be done solely from home in future”). 이 메시지는 근무자들이 재택근무와 사무실 출근을 병행하는데 동의하는 중요 원인이라고 한다.

연방정부 산업부 장관 Christian Porter씨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끝나고 국경봉쇄도 해제되면 경제회복을 위해 각 기업체에서는 빠른 시간에 직원들을 사무실에 출퇴근 하기를 원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재택근무는 계속적으로 발전하게 되어 2025년이 되면 적어도 4일은 집에서 일하는 것이 당연시 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출근하는 날은 직원들이 모여 회의를 주로 하게 되며 사무실도 여러 회사가 번갈아 사용토록 하게 될 것이라고 한다. 그래서 많은 도시민들이 변두리나 조용한 해변 도시를 선호하게 된다는 것이다.

하명호 (SBS 방송인, 수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