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4차 남북정상회담 장소 형식 상관없이 추진” – 한미정상회담 직후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서 밝혀

문재인 대통령, “4차 남북정상회담 장소 형식 상관없이 추진” 한미정상회담 직후 […]

문재인 대통령, “4차 남북정상회담 장소 형식 상관없이 추진

한미정상회담 직후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서 밝혀

한국 문재인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이 열린 직후 4월 15일(월)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며 “4차 남북정상회담을 장소와 형식에 상관없이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두 차례의 미-북 정상회담을 넘어서는 진전된 결실을 맺을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방안을 논의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4월 15일(월) 북한이 대화를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줬다며, 이제 남북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추진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형편이 되는 대로 장소와 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남과 북이 마주 앉아 두 차례의 북-미 정상회담을 넘어서는 진전된 결실을 맺을 방안에 대해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논의를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또 한 번의 남북정상회담이 더 큰 기회와 결과를 만들어내는 디딤돌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워싱턴에서 지난 11일 열린 미-한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하노이 2차 미-북 정상회담 이후 제기된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미-북 간 대화의 동력을 되살린 긴밀한 전략대화의 자리였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한국 두 나라는 외교적 해법을 통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 원칙을 재확인했고, 빠른 시일 내에 북-미 대화의 재개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특히 남-북-미 정상 간의 신뢰와 의지를 바탕으로 하는 ‘톱 다운’ 방식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필수적이라는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과 기대를 표명했고, 김정은 위원장이 결단할 경우 남-북-미 3자 정상회담도 가능하다는 뜻을 밝혔습니다”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과 한국 두 나라는 남북대화와 미-북 대화가 선순환 할 수 있도록 긴밀한 공조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김정은 위원장의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 대해서는, 북한도 대화를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최고인민회의에서 국무위원장으로 재추대된 김정은 위원장은 시정연설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구축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안팎으로 거듭 천명했습니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미-북 대화 재개와 3차 미-북 정상회담 의사도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이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 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함으로써 남북이 함께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점에서 남북이 다를 수 없다며, 한국 정부도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남북 공동선언을 차근차근 이행하겠다는 분명하고도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함께 불과 1년 전 1차 남북정상회담으로 전 세계에 한반도 평화의 출발을 알렸다며, 두 차례의 미-북 정상회담까지 해낸 상황에서 미국과 남북이 흔들림 없는 대화 의지를 갖고 함께 지혜를 모은다면 앞으로 넘어서지 못할 일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대북 특사 파견 등 구체적인 남북정상회담 추진 방법은 밝히지 않아 귀추가 주목된다.

제공 = 청와대

크리스천라이프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