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호크 전 총리 별세, 향년 89세

밥 호크 전 총리 별세, 향년 89세 1983~91년 재임해 노동당 […]

밥 호크 전 총리 별세, 향년 89

1983~91년 재임해 노동당 총리로 최장수

호주 정치계의 거목이자 경제 개혁의 공신으로 평가받는 밥 호크 전 총리가 16일(현지시간) 향년 89세로 별세했다. 그의 부인인 블랑시 달퓌제는 이날 성명을 내고 “(호크 전 총리가) 집에서 평화롭게 숨졌다 … 우리는 오늘 많은 이들이 전후 시대 가장 위대한 호주인이라고 말할 밥 호크를 잃었다”라고 밝혔다.

1983년부터 1991년까지 8년간 총리로 지낸 그는 취임 당시 높은 실업률과 인플레이션으로 악화했던 호주 경제에 규제 완화를 단행하고 변동 환율제 등을 도입하면서 호주의 경제 성장을 촉발했다. 또 건강보험과 빈곤 가구를 위한 사회보장을 도입하고, 강력한 환경법안 제정에도 나선 호주 정치사의 큰 존재였다.

호크 전 총리는 노동당 출신으로는 최장수 호주 총리이며 가장 성공적인 지도자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빌 쇼튼 노동당 대표는 “그는 신념의 지도자였고 합의의 조성자였다. 그러나 밥에게 합의와 협력은 최소한의 공통분모를 추구하는 것을 의미하지 않았다”고 추모했다.

크리스천라이프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