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호주 교장단 한국방문 연수 성공리에 마쳐

2019년 호주 교장단 한국방문 연수 성공리에 마쳐 호주 교장(감) 18명, […]

2019년 호주 교장단 한국방문 연수 성공리에 마쳐

호주 교장(감) 18명, 교육기관 방문, 산업시찰 및 문화체험 실시

한국의 매력에 빠진 호주 교장단, 양국 교육교류 증진에 디딤돌 될 것

시드니한국교육원(원장 김기민)은 2019년 4월 14일(일)부터 24일(수)까지 9박 11일간 NSW주, WA주, ACT주에서 19명의 교장(감)들이 참가한 가운데 ‘2019년 호주 교장단 한국방문 연수’가 성공리에 마무리되었다고 밝혔다.

한국을 방문한 호주 교장(감) 들은 한국의 교육 현장을 탐방하고 다양한 문화체험과 산업시설을 견학했다.

우선, 연수단은 세종컨벤션센터에서 한국교육제도 특강을 시작으로 공주교대부설초등학교, 한국교원대학교, 세종국제고등학교, 부산광역시교육청, 서울특별시교육청 등 교육기관을 방문하여 한국교육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혔다.

또한, 연수 참가자들은 부산 UN기념공원과 주한호주대사관을 방문하여 한국과 호주의 긴밀한 관계에 대해 이해하는 시간도 가졌다.

아울러, 경주 불국사, 첨성대, 국립중앙박물관, 경복궁, K-Style 허브 전시관, 난타공연 관람, 현대자동차 아산공장 등 방문을 통해 한국의 역사, 문화에 대해 이해하고 산업시찰을 통한 한국의 경제발전을 몸소 체험하였다.

특히, 올해 처음으로 포함된 DMZ 견학을 통해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혔다.

호주 교장단은 이번 방한 연수를 통해 한국의 매력에 흠뻑 빠졌으며, 한국의 교육․역사․문화․산업 등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매우 좋은 기회였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인의 환대에 대한 깊은 감사를 표하면서 호주에서 한국어를 확대하기 위한 노력은 물론 한국을 올바로 알리는데 많은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입을 모았다.

올해부터 한국어를 정규교과목으로 도입한 시드니 소재 보니리그고등학교(Bonnyrigg High School)의 마이클 브라이스(Michael Bryce) 교장은 “이번 연수에 참여하게 된 것은 아주 큰 영광이었다. 기대한 것 이상의 많은 것을 경험했고 한국의 교육제도와 발전상에 깊은 감동을 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부산에서 한국전쟁 전몰 UN군 장병들을 기리는 UN기념공원을 방문했을 때 큰 감동을 받았고, 호주 전몰 용사 묘에 묵념하고 헌화하면서 한국과의 관계를 다시 한 번 돌아볼 기회가 생겼다”라고 말했다. 한편, “가급적 빠른 시일 내 부산광역시교육청 관내 고등학교와의 자매결연을 체결하여 학생들과 함께 다시 한국을 방문하고 싶다”는 의지를 밝혔다.

2006년 개인적으로 한국을 방문한 적이 있는 울굴가고등학교(Woolgoolga High School)의 가이 라이트(Guy Wright) 교장은 “그 당시 서울에서 관광지 위주로 돌아본 것과 달리, 이 번 연수는 여러 지방의 교육기관, 유적지, 산업시설 그리고 DMZ을 방문 등 잘 짜여진 일정을 통해 한국의 전통 문화, 한국의 발전상 및 분단의 아픔을 경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다만, 울굴가에서는 한국어교사 확보가 어려워 당장 한국어를 개설하기 어렵지만, 한국어를 채택하고 있는 시드니지역 학교와 협의해 화상으로 한국어를 시작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 보겠다.”라며 한국어 교육에 대한 애정을 표시했다.

한편, 캠시초등학교(Campsie Public School)의 베린다 쿠크(Berlinda Cook) 교장은 “왜 전임 교장들이 이 연수를 꼭 다녀오라고 강력 추천했는지 이해가 된다”면서 “이 연수를 통해 얻은 지식과 경험을 교직원과 학부모 그리고 지역 교육관계자들에게 꼭 함께 나누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특히, 캠시초등학교는 한국어와 영어로 동시에 과학, 수학 등 다른 교과목를 가르치는 이중 언어반을 운영중인 것이 특징인데, 앞으로 이 과정을 더욱 활성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시드니한국교육원은 2010년부터 매년 호주 교장단 한국 방문 연수를 시행해 오고 있으며, 한국 교육부가 체재비 전액을 지원하고 참가자들이 왕복 항공료를 부담해 오고 있다.

김기민 시드니한국교육원장은 학교 등 교육기관 방문 뿐만 아니라, 한국교육제도 특강 일정을 추가해 보다 체계적으로 한국의 교육을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하였고, 이외에도 작년 연수단과 동행하면서 느낀 점과 교장단의 의견 등을 바탕으로 DMZ 방문 등 일정을 변경해서 실시했다고 말했다.

내년에도 연수단의 의견을 받아 지속적으로 이 프로그램이 개선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하면서, 호주 초․중등학교 내에서 한국어 채택이 확대되고 장기적으로 한-호 간 양국교류 증진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번 연수는 한국관광공사 시드니지사(지사장 김태환)와 아시아나 시드니지점(지점장 김태완)에서도 협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밝히면서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최근 국제사회에서의 한국의 국격 상승과 한류의 영향 등으로 한국어 학습자가 증가하고 있다. 특히, 호주에서는 올해 69개 정규 초․중등학교에서 9,714명의 학생이 한국어를 정규 교과목으로 공부하고 있으며, 이는 작년 대비 학생수가 약 13%가 증가한 수치다.

제공 = 주시드니한국교육원

크리스천라이프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