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1일은 ‘하모니데이’와 ‘국제 인종 차별 철폐의 날’

3월 21일은 ‘하모니데이’와 ‘국제 인종 차별 철폐의 날’ 3월 21일(목)은 […]

3월 21일은 ‘하모니데이’와 ‘국제 인종 차별 철폐의 날’

3월 21일(목)은 ‘하모니데이’(Harmony Day)이자 UN의 ‘국제 인종차별 철폐의 날’(International Day for the Elimination of Racial Discrimination)이기도 하다. 자신들을 같은 ‘인종’이라고 생각하는 특정한 인류 집단이 다른 ‘인종’이라고 생각하는 집단에게 하는 차별! 이는 단순한 적대감만이 아니라 ‘호감’도 포함된다. 인종차별은 오래된 만큼이나 그 원인은 다양하다. 하지만 그 양상에서는 우월감이 공통적으로 드러난다. 즉 문화적이든 기술적이든 어떤 민족보다 자신들이 우월하다는 근거가 의식에 자리잡으면 그 우월의식을 통해 상대민족을 차별하게 되는 것이다. 사람들의 편견과는 달리 호주, 미국의 등 서구권 이민국가들은 오랫동안 이러한 문제에 시달려온 과거가 있기 때문에 오히려 이런 문제에 더 민감하다.

‘Everyone belongs’ this Harmony Day_‘모두가 포함된다.’

3월 21일은 호주의 ‘하모니데이’다. 200여 개국 출신이 300여 개의 언어를 사용하고 있는 ‘다민족 국가’ 호주는 문화의 다양성을 인정하고 서로 다른 문화적 배경을 가진 소수민족들이 화합하여 하나가 되자는 취지로 지난 1999년부터 하모니데이를 제정해 시행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초등학교나 지역 커뮤니티 중심으로 행사가 진행되었으나 해를 거듭할수록 참여 단체의 범위도 넓어지고 행사의 규모도 커지고 있다. 빠르게는 3월 18일부터 24일 사이에 전국 곳곳에서 하모니데이 행사가 진행된다.

국제 인종차별 철폐의 날_‘모든 인간은 존엄과 권리를 지니고 자유롭고 평등하게 태어났다.’

세계 인종차별 철폐의 날 ‘국제 인종차별 철폐의 날’은 매년 3월 21일이며, 인종차별을 철폐하기 위한 노력의 원동력으로 삼고자 1966년에 UN총회에서 선포한 날이다. 이 날은 1960년 3월 21일에 남아프리카 공화국 샤프빌(Sharpeville)에서 아파르트헤이트(apartheid)에 반대하며 평화적 집회를 벌이다 경찰의 발포에 의해 69명의 시민들이 희생되었던 사건으로부터 유래되었다. 그 후로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의 아파르트헤이트(apartheid) 체계는 해체되었다. 인종차별주의 법과 관습들은 많은 나라에서 폐지되었고, UN은 인종차별 철폐에 관한 국제 협정(International Convention on the Elimination of Racial Discrimination)에 따라 인종차별주의와 싸우는 세계적인 틀을 확립했다. 협정은 현재 전 세계의 비준에 근접해 있다. 그러나 여전히 많은 지역에서 많은 개인, 공동체 그리고 사회는 인종차별주의가 야기하는 부정의와 오명을 경험하고 있다. 세계 인권 선언(Universal Declaration of Human Rights)의 첫 번째 조항은 “모든 인간은 존엄과 권리를 지니고 자유롭고 평등하게 태어났다.”라고 확언한다. 이 날은 이 이상을 증진하고 보호하기 위한 우리의 집단적인 책임을 우리에게 일깨워 준다.

2019 Harmony Day

○ 20 year anniversary of Harmony celebrations

In 2019, the Department will lead national celebrations for the 20th anniversary of Harmony Day. This year the event will be renamed Harmony Week to recognise diversity and inclusion activities that take place during the entire week. Harmony Week will include 21 March, which is the United Nations International Day for the Elimination of Racial Discrimination.

Since 1999, more than 77,000 Harmony Week events have been held in childcare centres, schools, community groups, churches, businesses and federal, state and local government agencies across Australia.

○ What is Harmony Week?

It is a time to celebrate Australian multiculturalism, and the successful integration of migrants into our community.

Australia is one of the most successful multicultural countries in the world and we should celebrate this and work to maintain it.

Harmony Week is about inclusiveness, respect and belonging for all Australians, regardless of cultural or linguistic background, united by a set of core Australian values.

○ How to celebrate?

Let’s come together with friends and family and through schools, workplaces and our wider communities to celebrate our diversity.

Getting involved can be as simple as hosting an event or attending a local celebration. Visit out ‘Get involved ’ page for more information.

You can connect with us on Facebook for more information including simple ways to celebrate our diversity every day.

○ Why orange?

Orange is the colour chosen to represent Harmony Week. Traditionally, orange signifies social communication and meaningful conversations. It also relates to the freedom of ideas and encouragement of mutual respect. Australians can choose to wear something orange during 17-23 March to show their support for cultural diversity and an inclusive Australia.

○ Our cultural diversity

Australia is a vibrant and multicultural country — from the oldest continuous culture of our first Australians to the cultures of our newest arrivals from around the world.

Our cultural diversity is one of our greatest strengths and is at the heart of who we are. It makes Australia a great place to live.

An integrated multicultural Australia is an integral part of our national identity. All people who migrate to Australia bring with them some of their own cultural and religious traditions, as well as taking on many new traditions. Collectively, these traditions have enriched our nation.

○ Facts and figures

There are some fascinating statistics about Australia’s diversity that can be good conversation-starters:

nearly half (49 per cent) of Australians were born overseas or have at least one parent who waswe identify with over 300 ancestriessince 1945, more than 7.5 million people have migrated to Australia85 per cent of Australians agree multiculturalism has been good for Australiaapart from English, the most common languages spoken in Australia are Mandarin, Arabic, Cantonese, Vietnamese, Italian, Greek, Tagalog/Filipino, Hindi, Spanish and Punjabimore than 70 Indigenous languages are spoken in Australia.

These facts are taken from ABS 2016 Census Data. Check out the Australian Bureau of Statistics website.

크리스천라이프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