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A 화해주간 메시지 ‘함께 걷는 용기’ – UCA Reconciliation Week message, The Courage to Walk Together

UCA 화해주간 메시지 ‘함께 걷는 용기’ UCA Reconciliation Week message, […]

UCA 화해주간 메시지 함께 걷는 용기

UCA Reconciliation Week message, The Courage to Walk Together

호주연합교회(UCA) 총회장 데이드 팔머(Deidre Palmer) 박사와 원주민크리스천회중 의장 게리 드론필드(Garry Dronfield) 목사는 화해주간 공동의 메시지로 더 긴밀하게 협력하도록 교회들에게 독려했다. 제15차 총회는 호주 원주민들을 주권을 확증하며 그 땅과의 연결을 인정한 바 있다.

UCA 총회장 데이드 팔머(Deidre Palmer) 박사

이 주간(화해주간) 호주 전역에서 우리는 원주민과 토레스 해협 섬 주민 및 다른 호주인들 간의 관계를 축하하고 존중하며 세워나갈 것입니다.

이 주간에 우리는 호주인으로서 그리고 우리와 첫 번째(원주민) 및 두 번째(이주민) 민족으로서 언약 관계에서 연합 교회 회원으로서 화해가 의미하는 것을 생각해 볼 시간입니다.

이 주간에 우리의 희망은 첫 번째와 두 번째 민족으로서 우리의 삶을 하나로 묶을 비전에 관한 것입니다. 올해의 화해주간 주제는 ‘진실을 바탕으로 – 용기와 동행하십시오’입니다.

화해의 작업은 호주에서 우리 역사의 진실을 인정하는 것을 포함합니다.

우리는 식민 통치자의 도착과 이로 인한 고통과 외상에 따른 퇴보와 문화적 황폐화를 인정합니다. 호주 연합교회의 언약 프로세스에는 과거, 현재 및 미래가 포함됩니다. 우리는 과거에 대해 생각하고, 현재의 화해 관계에 정당하게 살고, 미래를 내다보고, 공유할 미래를 구현하기 시작했습니다.

호주 원주민크리스천회중 의장 게리 드론필드(Garry Dronfield) 목사

캠프 파이어처럼 모아서 쌓아 올리면 서로의 관점을 이해하는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언약, 주권 또는 다른 무엇에 관한 대화이든 모두 관계로 이어집니다. 많은 사람들을 위한 첫 걸음은 여전히 ​​대화하고 함께 걸어가기 위해 용기를 불러 일으키는 것입니다.

화해 주간(Reconciliation Week)

화해 주간은 1993년 5월 27일부터 6월 3일까지 1967년 국민 투표 및 고등 법원 마보판결에 의해 진행됩니다.

자세한 내용 및 리소스는 다음을 참조.

https://assembly.uca.org.au/resources/covenanting
https://assembly.uca.org.au/resources/covenanting

…………………………..

Friday, 24 May 2019

The Courage to Walk Together: Reconciliation Week message

The President of the Uniting Church in Australia, Dr Deidre Palmer and President of the Uniting Aboriginal and Islander Christian Congress, Rev. Garry Dronfield, have encouraged Uniting Church congregations to work more closely with First Peoples in a joint message for Reconciliation Week.

“Across Australia this week, we will be celebrating and building on the respectful relationships between Aboriginal and Torres Strait Islander Peoples and other Australians,” said Dr Palmer.

“This week is a time for us to reflect on what reconciliation means for us as Australians and as members of the Uniting Church in a Covenant relationship as First and Second Peoples.

“This week is about our hopes – about the vision which will shape our lives together as First and Second Peoples.”

The theme for this year’s Reconciliation Week is “Grounded in Truth – Walk Together with Courage”.

UAICC President Rev. Garry Dronfield said relationships were the key to successful reconciliation between First and Second Peoples.

“Getting around the campfire together and yarning up – that’s the best way to understand each other’s perspectives,” said Rev. Dronfield.

“Whatever the conversation – about covenanting, sovereignty or anything else – it all comes down to relationships.”

“The first step for many people, still, is to summon the courage to talk with us and to walk together.”

In 2018, after extended conversations between Church leaders and the UAICC, the Church’s 15th Assembly resolved to affirm Australia’s First Peoples as sovereign peoples of Australia, acknowledging their spiritual connection to the land as expressed in the Statement from the Heart.

“The work of reconciliation includes a recognition of the truth of our history in Australia,” said Dr Palmer.

“We acknowledge the dispossession and cultural devastation that came with the arrival of the colonisers and the ongoing pain and trauma that this has caused.”

“The UCA’s Covenanting Process includes our past, present and future. We are called to reflect on our past, live justly in reconciled relationships in our present, look to and begin to embody a shared future.”

Reconciliation Week runs from 27 May to 3 June, spanning the anniversaries of the 1967 referendum and the High Court Mabo decision in 1993.

For more information and resources, see:

https://assembly.uca.org.au/resources/covenanting
https://assembly.uca.org.au/resources/covenanting

제공 = UCA Assembly

크리스천라이프 편집부